2020.10.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7℃
  • 흐림강릉 15.3℃
  • 구름많음서울 17.9℃
  • 맑음대전 19.5℃
  • 맑음대구 16.6℃
  • 구름조금울산 18.6℃
  • 박무광주 18.4℃
  • 맑음부산 21.3℃
  • 흐림고창 18.1℃
  • 구름조금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17.4℃
  • 맑음보은 15.7℃
  • 구름조금금산 16.3℃
  • 구름조금강진군 18.1℃
  • 구름조금경주시 18.6℃
  • 구름조금거제 19.4℃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북한군에 사실된 국민을 월북으로 몰아가는 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
29일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이 자기의 페이스북에 ‘해경이 북한군에 의해 피격된 공무원이 귀순의도를 가지고 월북한 것을 공식발표했다’며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9월에 40대 민간인이 월북하려다 우리 군에 의해 사살당한 사례가 있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그는 “실종자가 자진 월북한 것으로 판단해 발표한 것인 만큼 논란의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며 “국민의힘이 의도적으로 이번 사건을 세월호에 빗대어 대통령이 무얼했냐고 비난하고 있다” “이는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심각한 모독 행위로 이런 식으로 정치공세하는 것은 억지 중의 상억지”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신 최고위원의 페이스북 주장에 대해 한 국민들은 관련기사에 대해 ‘아무리 권력이 좋아도 이렇게 사악할 수 있는가? 대공용의자가 검문에 응하지 않고 도주하여 사살한 것과 망망대해에서표류하다 살해되어 끔찍하게 기름 붓고 살해한 것과 어찌 비교한단 말인가? 앞으로는 간첩 월북 적발되어 도주해도 사살하지 말란 말인가?’고 질타했다. 한 네티즌은 ‘성추행 전문 민주당은 우리국민 생명은 개돼지로 알고 있기에 부담없이 이런 말을 내 뱉고 있는 것이다. 국민이 두렵고 말을 함부로 했다간 다음에 낙

외교

더보기

경제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