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2.5℃
  • 맑음대구 4.8℃
  • 구름조금울산 5.4℃
  • 맑음광주 4.5℃
  • 구름조금부산 6.5℃
  • 구름많음고창 3.9℃
  • 구름많음제주 8.4℃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5.1℃
  • 흐림경주시 5.1℃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서옥식 박사 서옥식 전 연합뉴스 편집국장(政博)'의 전체기사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대통령보다 살아있는 권력", 추미애 법무장관과 법무부 향한 네티즌 비판 쏟아져
윤석열 검찰총장이 징계위원 명단을 공개하라고 공식 요청한 상황에서 법무부가 윤 총장의 징계청구 타당성을 논의한 감찰위원회에서 기록을 제대로 못 봤다는 식의 설명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이는 법무부가 지난달 26일 윤 총장의 수사의뢰 때, 이정화 검사의 ‘직권남용 불성립“ 검토의견도 고려됐는지 등을 감찰위원들이 묻는 과정에서 나온 답변이라고 한다. 또한 류혁 법무부 감찰관은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윤 총장에 대한 수사의뢰 공문결재를 요청했을 때 “기록을 보지 못했다. 기록을 보기 전에는 결재할 수 없다”며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 속에서는 “살아있는 권력, 사법방해, 헌법위반, 직권남용”이라는 비판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추미애, 박은정을 직권남용 사법방해 헌법위반 검찰청법 위반으로 구속수사해라” “대통령보다 살아있는 권력이네. 언론의 비판을 받지 않으니” “죄가 있어서 직무배제 한 게 아니고 직무배제 후에 죄를 짜 맞추러 찾아다닌 것” “정권에 간신들의 과잉충성이 판을 친다” “이러니 만장일치로 징계가 불합리하다 했지” “누가 봐도 지금이야말로 완전히 문재인 독재정치시대” “추미애가 법을 이야기하던데 본인

외교

더보기

경제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