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1.5℃
  • 구름많음강릉 14.2℃
  • 흐림서울 14.7℃
  • 흐림대전 14.5℃
  • 흐림대구 12.7℃
  • 흐림울산 16.4℃
  • 흐림광주 16.6℃
  • 흐림부산 17.3℃
  • 흐림고창 14.5℃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13.3℃
  • 흐림보은 10.4℃
  • 흐림금산 10.3℃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7.3℃
기상청 제공

전체기사





김정은 주을 온천을 버렸나? 경성군 중평온실농장을 시찰하는 김정은 양강도 삼지연군 방문을 끝낸 김정은이 16일 함경북도 경성군에 건설 중인 중평온실농장과 양묘장을 전격 방문하며 내외의 이목을 끌었다. 김일성 시기부터 집착해 온 북한의 유명한 주을 온천을 김정은이 버렸나하는 의심을 갖게 되는 대목이다. 왜냐면 중평온실농장과 양묘장은 주을 온천이 자리 잡고 있는 경성비행장 자리에 지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경성군 온포리와 관모리 일대에 위치한 주을온천은 생전에 김정일이 해마다 가을휴가를 보내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김정일이 해마다 찾는 주요 온천으로 경성비행장은 앞으로 현대적으로 확장 될 계획이었다. 그러나 김정은 집권 후 북한은 2018년 9월부터 경성비행장을 철거하고 9군단 군인들과 어랑천발전소 건설자들을 동원해 그 자리에 대규모 온실농장과 양어장, 양묘장을 새로 짓고 있다. 북한은 이 건설을 노동당 제8차대회가 열리는 내년도 10월 전으로 끝낸다는 계획이다. 1980년대 경성군엔 김일성과 김정일을 위한 전용별장들이 따로 지어지고 이들을 위한 1호 전용역만 3개씩이나 지어졌다. 김일성 사망 후 김정일은 경성군 온포리에 있던 김일성 전용 별장을 미사일지도국(현 전략군사령부)에 넘겨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