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9 (수)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21.8℃
  • 서울 22.9℃
  • 대전 23.0℃
  • 대구 23.0℃
  • 박무울산 23.6℃
  • 천둥번개광주 23.5℃
  • 박무부산 24.1℃
  • 흐림고창 23.9℃
  • 흐림제주 27.6℃
  • 흐림강화 23.6℃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7.3℃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정치

임명안 재가 후 하루만에 임기를 시작하는 박지원 국정원장-30억 대북 이면합의 의혹은 덮고가나

지난 28일 오후 5시 50분경에 문 대통령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임명안을 재가했다.

 

박 후보자가 2000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북측에 30억 달러 경제 지원을 제공하기로 이면 합의서를 작성했다는 의혹으로 야당은 인사청문회에서 ‘진위 확인 때까지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청와대는 하루 만에 임명을 밀어붙인 셈이다.

 

박지원은 이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 '기억이 없다' '위조다' '논의는 했다'는 등의 4차례 에 걸치는 말바꾸기를 했고 이로써 의혹은 더 커졌다.

 

박지원 국정원장 임명을 하루 만에 강행한 것에 대해 전문가들은 의혹을 덮기 위한 것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청와대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박지원의 국정원장 임기가 하루만에 시작된다는 공지 메시지를 보냈다.

 

2000년 박지원 후보자의 30억 달러 이면합의가 사실이라면 국정원장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위증한 것이며, 정보 수장으로서 국가 안보 최일선을 담당할 수 없으며 위조 또한 심각한 범죄행위이므로 급하게 임명한다고 덮을 수 없다는 것이 관련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