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4 (금)

  • 맑음동두천 20.2℃
  • 구름조금강릉 23.1℃
  • 맑음서울 23.9℃
  • 구름많음대전 24.2℃
  • 구름조금대구 24.4℃
  • 맑음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4.5℃
  • 구름많음부산 24.1℃
  • 흐림고창 22.8℃
  • 구름조금제주 25.1℃
  • 맑음강화 17.9℃
  • 구름조금보은 20.0℃
  • 구름많음금산 21.0℃
  • 구름많음강진군 23.1℃
  • 구름조금경주시 21.7℃
  • 구름조금거제 22.5℃
기상청 제공

국제

트럼프 대통령, "7월 27일을 한국전쟁 참전용사 정전기념일로 선포" 포고문 발표

- 트럼프 대통령, 한미 동맹 아시아는 물론 세계 평화와 안정에 필수적 강조
- 미국의 수도 워싱턴 한국전쟁참전용사기념관 기념비에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 새겨져있어

URL복사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전쟁을 통해 구축된 철통 같은 한미 동맹이 아시아는 물론 세계 평화와 안정에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This ironclad alliance, forged in war and reinforced by a shared love of liberty and deep ties of friendship, is vital to peace and stability in both Asia and the world.) 

 

 

7월 26일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발표한, 한국전쟁 정전일인 7월 27일을 한국전쟁참전용사 정전기념일(National Korean War Veterans Armistice Day, 2020)로 기리는 포고문에서 한국전에서 구축된 한미 동맹은 양국 간 자유에 대한 공통된 사랑과 깊은 우정의 연대로 강화되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하 RFA)이 전했다. 

 

RFA에 따르면 포고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67년 전 이날 한국 비무장지대에서 한반도에 공산주의의 팽창을 막기 위한 3년 여에 걸친 잔혹한 총성이 멎었다며, 한국전쟁참전용사 정전기념일을 맞아 자유와 우리가 중요시하는 가치를 지켜내기 위한 미국인들의 보기 드문 용기와 희생을 기린다고 강조했다.( On National Korean War Veterans Armistice Day, we pause to remember the uncommon courage and sacrifice of ordinary Americans who fought to defend freedom and protect the values we hold dear.)

 

또한 70년 전 한국 전쟁이 발발하면서 한반도에서 자유와 민주주의가 위협에 처하자 200만 미군들이 세계 제2차 대전 이후 재건 작업 중에도 군복을 입고 국가의 부름에 따랐다고 포고문은 덧붙였다. 

 

포고문은 또 이들이 굳은 의지로 폭찹고지,단장의 능선, 지평리, 부산 등에서 치열한 전투의 시련을 극복하는 등 수만 명의 연합군과 함께 혹한과 폭염과 뼈를 에는 추위, 계곡과 능선을 깊게 덮은 눈 속에서 피흘리고 싸우다 전사∙실종되거나 적들에 잔혹하게 포로가 되었다고 언급했다. 

 

미국의 수도 워싱턴에는 한국전쟁참전용사기념관 검은 화강암 벽에는 이들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Freedom is Not Free’ 즉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라고 새겨진 기념비가 있다며 한국전쟁에서 3만 6천 명이 사망하고, 10만 3천 명이 부상 당했으며 거의 8천 여명이 실종됐다고 포고문은 덧붙였다. 

 

포고문은 그러면서 전쟁으로 한때 폐허가 되었던 한국은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활기차고, 역동적이며, 경제적으로 번영된 민주주의 국가 중 하나로, 미국의 가장 강력한 동맹국 중 하나라고 강조히면서 미군은 지속적으로 한국군과 나란히 자랑스럽게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면서, 한국전쟁을 통해 한미 간 철통같은 동맹이 구축되었다고 거듭 밝혔다고 RFA는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전 종전 67주년을 기념하며 미국은 한국전 참전 용사들이 그렇게 용맹하게 지켜낸 자유의 원칙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한다고 포고문은 지적했다. (As we commemorate the 67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Armistice, we renew our commitment to the principles of liberty for which our Korean War veterans so valiantly fought.)

 

트럼프 대통령은 끝으로 포고문에서 미국은 상상할 수 없는 희생과 전쟁의 상흔을 견뎌낸 참전용사 가족들, 한국의 운명을 바꾸는데 기여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  7월 27일을 한국전쟁 참전용사 정전기념일로 선포한다고 RFA는 전했다.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