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2.9℃
  • 구름조금강릉 26.5℃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조금대전 23.6℃
  • 맑음대구 27.4℃
  • 구름조금울산 26.4℃
  • 맑음광주 23.3℃
  • 구름조금부산 25.7℃
  • 맑음고창 22.7℃
  • 맑음제주 25.4℃
  • 구름조금강화 23.0℃
  • 구름조금보은 22.3℃
  • 구름조금금산 22.6℃
  • 맑음강진군 22.7℃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조금거제 24.6℃
기상청 제공

스포츠

김광현, 메이저리그 빅리그 데뷔전 첫 세이브 수확

- 메이저리그 빅리그 데뷔전 1이닝 2피안타 2실점 1자책
- 김병현의 빅리그 데뷔전 세이브 기록 나란히 올라
- 선발경쟁 밀렸어도 마무리 투수 첫 출발 ‘청신호’

URL복사

2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의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와 피츠버그의 개막전 경기에서 김광현이 마무리 투수로 등판하여 세이브를 기록했다.

 

김광현은 팀이 5-2로 이기고 있던 9회초 등판하여 1이닝을 2피안타 2실점(1자책점)으로 팀의 승리를 굳히며 메이저리그 첫 세이브를 수확했다.

 

이날 투구수 19개로 직구 최고구속은 150km 였고 슬라이더 최고구속은 140km였다.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세이브를 기록한 한국인 투수는 1999년 3월 30일 당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김병현이 뉴욕 메츠를 상대로 기록했고 이번 경기로 김광현도 함께 나란히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김광현의 세이브는 자칫 실패로 이어질 뻔했을 정도로 경기상황은 아찔했다. 첫 상대타자로 피츠버그의 간판타자 조시 벨을 만난 김광현은 3루 땅볼을 유도했으나 3루수 토니 에드먼이 공을 놓치면서 안타를 허용했다. 다행히 기록은 3루수 실책이다.

 

이어 후속타자 콜린 모란에게 우익수 방향 2루타를 맞으면서 순식간에 무사 2-3루까지 밀린 김광현은 다음 타자 호세 오수나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으며 실점했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고 위기를 기회로 만든 김광현은 다음 타자 길레르모 에레디아를 뜬공처리하고 제이컵 스탈링을 병살타로 유도하면서 9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진출 전 한국야구를 대표하는 선발투수였다. 2007년 프로에 데뷔하여 2019년까지 정규시즌 298경기에 276경기를 선발투수로 출전했었다. 메이저리그로 이적한 후 5선발 경쟁을 치열하게 뛰었으나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에게 자리를 내준 것으로 보인다.

 

세인트루이스 마이크 실트 감독은 김광현을 마무리 투수로 기용했고 빅리그에 적응하고 순조로운 성적을 보여준다면 천천히 선발투수 진영으로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선발 잭 플래허티가 7이닝 6피안타 2실점으로 활약하며 5-4 승리를 거뒀다.

 

개막전 선발투수로 등판한 류현진과 달리 마무리 투수는 경기상황에 따라 자주 등판하기 때문에 당분간은 자주 얼굴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