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5 (토)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0.8℃
  • 흐림서울 22.5℃
  • 흐림대전 21.2℃
  • 대구 20.3℃
  • 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20.6℃
  • 부산 20.2℃
  • 구름조금고창 20.7℃
  • 구름많음제주 22.0℃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3℃
  • 구름많음강진군 20.6℃
  • 구름조금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정치

윤석열 검찰총장 동기, 송삼현, 이정회 지검장 사의

- 검사장급 공석 10자리 확대...인사 폭 커질 것으로

24일 법무부와 검찰에 따르면 송삼현(54기, 연수원 23기) 서울남부지검장과 이정회(54, 연수원 23기) 인천지검장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김영대(57, 연수원 22기) 서울고검장과 양부남(59, 연수원 22기) 부산고검장을 포함하여 사직서를 낸 검사장급 이상 고위 간부가 4명으로 늘어나면서 이달 안에 단행될 인사 폭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전남 고흥 출신으로 순천고와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한 송 지검장은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 대검찰청 미래기획단·형사정책단장 등을 거쳐 2017년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수원지검 특수부장으로 근무하던 2009년 시진핑(習近平) 당시 중국 국가부주석의 평전을 번역·출간한 '중국통'이기도 하다.

 

검찰에서는 송 지검장이 라임자산운용 비리 의혹 수사를 지휘하면서 청와대와 여권 상대 수사를 밀고 나가는 바람에 정권에 미운털이 박힌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라임의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봉현(46) 스타모빌리티 회장에게서 뇌물을 받고 금융감독원 검사 정보를 넘겨준 혐의로 김모(46) 전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실 행정관을 지난 5월 구속기소했다.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노사모)에서 필명 '미키루크'로 이름을 알린 이상호(55) 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을 지역위원장도 김 회장으로부터 8천여만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전날 구속됐다.

 

경북 상주 출신인 이 지검장은 울산지검·대구지검 공안부장과 대검 공안1·2과장,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장·2차장을 역임했다. 2017년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과학수사부장과 창원지검장을 거쳤다. 그러나 현 정부 들어 공안통 검사들 입지가 사실상 사라지면서 사직 대상으로 거론돼 왔다.

 

법무부는 고위간부 인사를 앞두고 윤 총장의 선배·동기인 22∼23기 검사장 여러 명에게 사직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해 7월 문무일 전 총장의 연수원 다섯 기수 후배인 윤 총장이 파격적으로 임명되자 관례를 깨고 조직 안정 차원에서 검찰에 잔류했었다.

 

반면 검찰 내 대표적 친정부 인사인 이성윤(58)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 또는 고검장 승진이 확실시된다. 일각에서는 차기 검찰총장 1순위로 꼽히는 이 지검장에게 윤 총장 견제 임무를 계속 맡기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장 직급을 다시 고검장으로 끌어올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고검장과 지검장이 각각 두 명씩 사표를 내면서 검사장급 이상 공석은 열 자리로 늘었다. 법무부는 다음주 검사장급 고위간부 승진·전보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