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2 (수)

  • 흐림동두천 21.3℃
  • 흐림강릉 22.4℃
  • 박무서울 23.9℃
  • 대전 22.8℃
  • 대구 22.0℃
  • 울산 21.9℃
  • 흐림광주 23.1℃
  • 부산 21.6℃
  • 흐림고창 22.0℃
  • 흐림제주 26.9℃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경제

文 정부 3년간 서울 아파트 4억5천 올랐다...역대정권 최대

- 서울시내 34개 단지 82.6㎡ 아파트 조사결과 역대 최대
- 상승률은 노무현 정부가 94% 올라 역대 최고
- YS 정부 이후 지금까지 강남-비강남 격차 100배나 증가
- “공급확대 이유로 그린벨트 훼손 안돼“
- 文 정부 부동산 정책 사실상 실패

 

21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기자회견을 열고 김영삼 정부 이후 역대 정권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 임기동안 서울의 아파트 값이 가장 많이 올랐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실련은 “서울시내 82.6㎡(약 25평) 아파트 한 채의 평균 시세 변화를 분석한 결과 문재인 정부 3년(2017년 5월~2020년 5월) 동안 상승액이 4억 5000만원으로 역대 정권 중 가장 많이 올랐다”고 밝혔다.

 

해당 조사는 1993년 김영삼 정부부터 현 정부(지난 5월 기준)까지 서울 소재 34개 대규모 아파트 단지 8만여 가구의 아파트값의 시세변화를 분석한 것이다. 강남, 강동, 서초, 송파 등 강남4구 소재 18개 단지와 비강남 16개 단지 기준으로 부동산뱅크와 KB부동산 시세 자료 등을 활용하여 3.3㎡(1평) 시세를 기준으로 계산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에서 서울 아파트값은 임기 초 8억 4200만원에서 지난 5월 12억 9200만원으로 4억 5000만원이 올라 상승액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승률이 가장 높은 것은 노무현 정부 때로 무려 94%(3억 7000만원)가 올랐다.

 

세부적으로는 김영삼 정부 1억 8200만원에서 2억 2900만원, 김대중 정부 2억 2900만원에서 3억 9500만원, 노무현 정부 3억 9500만원에서 7억 6400만원, 이명박 정부 7억 6400만원에서 6억 6400만원, 박근혜 정부 6억 6300만원에서 8억 4200만원이었다.

 

 

강남과 비강남 간 격차도 커졌다. 김영삼 정부 초기 강남과 비강남 아파트 한 채당 차액은 921만원이었지만, 강남권 아파트값이 계속 급등하며 올해 이 격차는 9억 2353만원으로 무려 100배나 늘었다. 이에 경실련은 부동산 문제 해결을 위한 근본적 대책이 필요하다며 분양 원가 공개, 분양가상한제 시행, 공시지가 인상, 임대사업자 세금 특혜 철회 및 대출 금지, 개발 확대책 전면 재검토 등의 제도화를 촉구했다.

 

한편 경실련을 포함한 28개 시민단체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동산 공급 확대를 핑계로 그린벨트를 훼손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이 20일 그린벨트를 보존해야 한다고 밝혔지만, 대책으로 언급한 태릉 골프장 역시 개발제한구역”이라며 “1999년부터 2019년까지 정부는 전국 1560㎢의 그린벨트를 해제했지만, 오히려 집값이 오르고 주거 불안은 커졌다. 그린벨트 해제 대신 투기 근절책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