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7.4℃
  • 구름조금서울 24.3℃
  • 구름조금대전 24.1℃
  • 맑음대구 28.8℃
  • 구름조금울산 27.6℃
  • 맑음광주 24.8℃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3.8℃
  • 맑음제주 26.5℃
  • 구름조금강화 23.6℃
  • 구름조금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3.7℃
  • 맑음강진군 24.0℃
  • 구름조금경주시 27.3℃
  • 구름조금거제 25.2℃
기상청 제공

교육

진학사 캐치, 고려대와 국내 대학 처음으로 ‘온라인 채용 박람회’ 개최

캠퍼스 리크루팅도 이제 ‘언택트’ 시대, 온라인+오프라인 리크루팅 장점 동시에 갖춰
고려대, 한경디스코·진학사 캐치와 함께 온라인 채용 박람회 개최
연세대, 성균관대, 한양대 등 다른 대학도 온라인 캠퍼스 채용 박람회 개최 검토 중

URL복사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각종 채용 박람회가 무기한 연기되자 취업 준비생들은 취업 정보에 목말라 하고 있다. 이에 대학가에선 온라인 채용박람회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 현직자, 인사 담당자와 만나는 오프라인 리크루팅의 장점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온라인의 장점을 합쳐 안전한 취업 준비를 돕기 위해서다.

온라인 채용 박람회 개최를 가장 먼저 결정한 건 고려대다. 고려대는 8월 말 한경디스코, 진학사 캐치와 함께 ‘2020년 KU·Job·Fair(2020년 고려대 온라인 채용박람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연세대, 성균관대, 한양대 등 다른 대학들도 온라인 캠퍼스 채용 박람회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

고려대는 2019년까지 매년 9월 캠퍼스에서 오프라인 채용 박람회를 열었다. 국내 주요 기업 현직자들이 참여해 학생들의 자기소개서를 검토하고 취업 상담까지 해주는 자리로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들로선 매해 손꼽아 기다려지는 행사 중 하나였다. 2019년 행사에는 삼성, LG, CJ 등 대기업을 포함해 155개 기업이 참여했으며 참여 구직자 수는 약 4200명에 달했다.

고려대 학생처장 김재진 교수는 “고려대는 교내 채용 이벤트 수가 연간 400회에 이르는데, 올해에는 학생들의 수요를 채워주지 못해 온라인 채용 박람회를 기획했다”며 “우리 학교 학생들이 평소 사회적으로 높은 평판을 받는 만큼 우수 인재들을 기업에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박람회 프로그램은 모두 온라인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재학생과 졸업생은 컴퓨터만 있다면 어디에서나 참여할 수 있다. 8월 24일부터 박람회가 끝나는 9월 25일까지 운영되는 참가 신청 사이트를 통해 등록하면 된다.

학교 측은 8월 중 문자로 홈페이지 링크를 안내할 계획이다. 3일간 열렸던 기존 오프라인 박람회와 달리 한 달에 걸쳐 열리기 때문에 학생들은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람회 프로그램으로는 △Live로 진행되는 기업별 채용 설명회 △인사담당자·현직자가 함께하는 일대다 화상상담 △24시간 안에 기업 담당자가 질문에 답변을 달아주는 채용 상담 게시판 △기업홍보관 등이 꾸려졌다.

Live 채용 설명회는 일정 안내부터 사전 참여 예약까지 모든 과정을 온라인으로 진행할 수 있다. 화상상담에서는 현직자와 구직자들이 얼굴을 마주 보고 채용 및 직무에 대한 상담을 진행한다. 기업 홍보관에서는 기업 소개 및 채용 홍보 영상 콘텐츠를 통해 학생들에게 정보를 제공한다.

김준석 진학사 캐치 본부장은 “이번 채용 박람회를 통해 취준생들에게는 일자리에 대한 생생한 정보를, 기업들에는 우수 인재와 맞닿을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관심 있는 기업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