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4 (금)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29.2℃
  • 구름조금서울 26.4℃
  • 구름조금대전 28.5℃
  • 구름조금대구 29.2℃
  • 맑음울산 29.4℃
  • 구름많음광주 28.2℃
  • 맑음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7.7℃
  • 구름조금제주 27.5℃
  • 맑음강화 25.2℃
  • 맑음보은 26.7℃
  • 맑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7.0℃
  • 맑음경주시 30.3℃
  • 맑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사회

조폐공사,‘청산리대첩 승전 100주년 기념메달’선보여

조폐공사,‘청산리대첩 승전 100주년 기념메달’선보여


- 금·은 메달 3종 … 7월 20일부터 선착순 예약접수
- 독립운동 정신 기려 … 수익금 일부 김좌진 장군 기념사업회 기부

URL복사

항일 독립군의 청산리대첩 100주년을 맞아 ‘청산리대첩 승전 100주년 기념메달’이 나온다.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 www.komsco.com)는 16일, 서울 충정로 풍산 빌딩에서 화폐유통업체인 풍산화동양행과 함께 ‘청산리대첩 승전 100주년 기념메달’을 선보였다.

 

 

금메달 1온스(31.1g)와 1/2온스(15.55g), 은메달 1온스(31.1g) 등 세 종류로, 선열들의 희생과 헌신이 담긴 우리 독립운동사를 재조명하고자 하는 의도로 기획했다.

 

 

 1온스 금메달과 은메달 앞면에는 청산리대첩 기념비와 김좌진 장군의 초상을, 1/2온스 금메달 앞면에는 항일 의병들의 실제 사진을 넣었다. 또 한반도와 태극의 사괘를 배치, 의연하게 고난의 길을 택했던 항일 의병의 정신이 대한민국 건국의 뿌리가 됐음을 나타냈다.

 

메달 뒷면은 독립군의 태극기가 펼쳐진 한반도, 태극 문양으로 표시한 청산리 지역 지도로 디자인했다. 또 김좌진 장군의 격문 일부인 “정의를 보고 용감한 것이 우리 독립군의 정신이요, 싸움에 임하여 물러서지 않는 것은 우리 독립군의 기백이니…’ 문구를 담아 독립의병의 의로운 정신을 기렸다. 

 

금메달 1온스(순도 99.9%, 직경 40mm)와 금메달 1/2온스(99.9%, ,28mm) 각 300개, 은메달 1온스(99.9%, 40mm) 2,000개 한정 제작해 수집가치를 높였다.

 

판매가격(부가세 포함)은 개당 △1온스 금메달 418만원 △1/2온스 금메달 215만원 △1온스 은메달 12만 1,000원이다.

 

 

조폐공사는 판매수익금 일부를 백야 김좌진 장군 기념사업회에 기부할 계획이다. 이 기부금은 김좌진 장군 기념사업과 청소년들의 역사교육에 활용된다.

 

구매 예약접수는 오는 20일(월)부터 31일(금)까지 조폐공사 온라인쇼핑몰(www.koreamint.com), 기업은행, 농협은행, 우리은행 및 우체국 전국 지점, 현대백화점 온라인몰, 공식 판매권자인 풍산화동양행에서 선착순으로 받는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