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5 (토)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20.9℃
  • 맑음서울 21.3℃
  • 구름많음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2.9℃
  • 구름조금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1.6℃
  • 구름많음제주 24.0℃
  • 맑음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19.5℃
  • 구름조금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19.2℃
  • 구름조금거제 20.4℃
기상청 제공

정치

‘섹스스캔들’ 발언 정원석 비대위원...미래통합당, 2개월 활동정지 처분

- 정원석 “섹스 스캔들 의혹 밝힐 때 됐다” 발언 파문
- 당 안팎에서 “부적절하다” 비판
- 경고 및 활동정지 처분에 “겸허히 받아들인다”

URL복사

17일 미래통합당이 긴급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가리켜 ‘섹스스캔들’ 이라고 표현해 물의를 일으킨 정원석 비상대책위원에게 경고와 함께 활동정지 2개월 권고를 결정했다.

 

앞서 정원석 비대위원은 전날 비대위 회의에서 “조문의 시각을 지나 이제 심판의 시각이다. 우리는 두 가지 진실을 밝힐 때가 됐다. 첫 째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 ‘섹스스캔들’ 은폐의혹” 이라고 말해 논란이 생겼다.

 

이어 “섹스스캔들 관련해 성범죄로 규정하고 싶다. 피해 여성이 관계했다는 증거는 없지만 여러 성 추문들이 나오는 실정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심판의 시간을 앞두고 진실 규명에 대한 입장없이 뉴딜 홍보를 내세워 공수처 운운할 생각이라면 차라리 가만히 계시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정 비대위원의 발언이 당 안팎에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여권은 피해자를 정쟁거리로 전락시켰다며 비대위원 사퇴를 주장했다. 피해자가 고소한 내용에 없는 ‘관계’는 없는 내용이고 피해자와 가해자가 같이 있는 사건에 피해자의 고려 없는 부적절한 단어 선정이라는 것이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피해자의 고소 내용 어디에도 그런 구절이 없으며 본인은 수년간 성희롱과 성추행의 고통을 당해왔다는 것이 피해 요지인데 느닷없이 섹스 스캔들이라니 무슨 저열한 발언인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여당의 똥볼을 받아 자살골 넣는 XX들"이라며 "머리에 너구리 한 마리 넣고 다니냐"며 "제발 아무것도 하지 말고 그냥 가만히 좀 있으라"고 맹비난했다.

 

정치권에서 논란이 커지자 이날 정 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박 전 시장과 서울시의 권력형 성범죄 관련 보충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추가 설명을 했다. 정 위원은 "사전적 차원에서 '섹스 스캔들(매우 충격적이고 부도덕한 성적인 문제와 관련된 사건)'이라고 지칭한 부분에서 여성 피해자 입장에서 이를 가해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부분에 대해 배려가 부족했음을 인정한다"고 거듭 해명했다.

 

정 위원은 당의 경고와 2개월 활동정지 징계처분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