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흐림동두천 19.2℃
  • 흐림강릉 18.2℃
  • 서울 19.2℃
  • 대전 19.4℃
  • 흐림대구 20.6℃
  • 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3.9℃
  • 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2.4℃
  • 제주 24.8℃
  • 흐림강화 19.3℃
  • 흐림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경제

네이버 주식 고공행진 시총 50조 육박...SK하이닉스 제칠까

- 네이버, 삼성바이오로직스 넘어 시가총액 3위 올라
- 2위 하이닉스와 시가총액 격차는 12조원
- 하이닉스만큼 순이익 내지 못하면 추월은 힘들다

지난 10일 네이버가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제치고 코스피 시가총액 3위로 올라섰다. 네이버가 상승세를 이어 2위 SK하이닉스까지 제칠 수 있을지가 시장의 관전 포인트가 되고 있다.

 

13일 기준 네이버의 시가총액은 48조 7000억원으로 SK시가총액 60조 4000억원과 12조원정도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증권전문가들은 역사적으로 봤을 때 순이익이 받쳐주지 않는 기업이 시가총액 2위 기업이 된 적은 없다고 분석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역대 시가총액 3위 기업이 2위 기업을 제친 사례를 분석했는데 2007년 포스코가 한국전력을 제쳤고 2011년 현대자동차가 포스코를, 2016년에 SK하이닉스가 현대차를 제치고 2위에 오른 바 있다.

 

이들의 공통점은 순이익을 기준으로 2위 기업을 제쳤을 때 시총도 이들을 넘어섰다는 점이다.

 

현재 시가총액 2위 SK하이닉스의 올해 순이익 전망치는 4조 7000억원이다. 네이버의 올해 순이익 전망치는 8000억원에 불과하다.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3~20위 기업 中 올해 순이익 추정치로 SK하이닉스를 넘어서는 기업은 없다.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현재 주식시장이 기업 무형자산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실제 이익을 무시하지도 않는다. 나스닥 내 시가총액 1위와 2위 기업인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의 순이익은 실제로도 1위와 2위”라고 말했다.

 

시가총액이 4위인 알파벳(1조달러)과 5위인 페이스북(7000억달러)을 비교해도 마찬가지다. 알파벳 대비 페이스북 시총 비중은 70% 수준을 넘지 못하고 있다. 알파벳 대비 페이스북의 순이익은 70% 수준이다.

 

당분간 네이버는 어렵다는 예측이지만 투자자들은 포털사이트 IT기업 네이버가 반도체기업 SK하이닉스를 위협한 것만으로도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외교부 유명희 본부장, WTO 사무총장 선거 8파전 경쟁
12일 외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WTO(세계무역기구)사무총장 선거를 위해 스위스 제네바로 출국했다. 8파전으로 치러질 예정인 선거는 일본의 견제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선진국 대표로 영국의 리엄 폭스 전 국제통상부 장관이 출사표를 던졌고 지명도가 높고 아프리카 출신으로 나이지리아의 오콘조 이웰라 후보도 출마의사를 밝힌 상태다. 이 외에도 이집트와 케냐까지 아프라카에서만 3명의 후보가 나와 많은 표를 가진 아프리카에서 표가 분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멕시코와 몰도바 그리고 사우디아라비아 후보도 출마의지를 보였고 이들은 15일부터 4일간 스위스 제네바 WTO(세계무역기구)본부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9월 6일까지 선거운동을 한다. 우리나라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우리와 분쟁중인 일본의 방해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앞서 일본의 경제산업상은 “선출 과정에 확실히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고 일본 언론도 촉각을 곤두 세운 채 유 본부장이 당선되면 일본에 골칫거리가 될 수 있다는 보도를 노골적으로 내놓고 있다. 특히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나이지리아의 오콘조 이웰라 후보를 일본이 지지할 계획이라는 소문도 커지고 있다. 유명희 본부장은 “총 8명의 후보가 출마해서 치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