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0.3℃
  • -강릉 19.2℃
  • 흐림서울 21.8℃
  • 대전 19.2℃
  • 대구 18.4℃
  • 울산 18.6℃
  • 광주 21.0℃
  • 부산 18.7℃
  • -고창 20.0℃
  • 제주 24.8℃
  • -강화 21.4℃
  • -보은 18.7℃
  • -금산 19.0℃
  • -강진군 20.9℃
  • -경주시 18.4℃
  • -거제 19.4℃
기상청 제공

외교

외교부 유명희 본부장, WTO 사무총장 선거 8파전 경쟁

- 유력 경쟁후보는 아프리카 나이지리아 ‘오콘조 이웰라’ 前 장관
- 일본 “한국만 아니면 된다. 선거 관여할 것”
- 유명희 본부장 “오래된 통상경험과 전문성 그리고 국제네트워크 강조 할 것”

12일 외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WTO(세계무역기구)사무총장 선거를 위해 스위스 제네바로 출국했다. 8파전으로 치러질 예정인 선거는 일본의 견제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선진국 대표로 영국의 리엄 폭스 전 국제통상부 장관이 출사표를 던졌고 지명도가 높고 아프리카 출신으로 나이지리아의 오콘조 이웰라 후보도 출마의사를 밝힌 상태다.

 

이 외에도 이집트와 케냐까지 아프라카에서만 3명의 후보가 나와 많은 표를 가진 아프리카에서 표가 분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멕시코와 몰도바 그리고 사우디아라비아 후보도 출마의지를 보였고 이들은 15일부터 4일간 스위스 제네바 WTO(세계무역기구)본부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9월 6일까지 선거운동을 한다.

 

우리나라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우리와 분쟁중인 일본의 방해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앞서 일본의 경제산업상은 “선출 과정에 확실히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고 일본 언론도 촉각을 곤두 세운 채 유 본부장이 당선되면 일본에 골칫거리가 될 수 있다는 보도를 노골적으로 내놓고 있다.

 

특히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나이지리아의 오콘조 이웰라 후보를 일본이 지지할 계획이라는 소문도 커지고 있다.

 

유명희 본부장은 “총 8명의 후보가 출마해서 치열한 경쟁이 될 것 같습니다. 오래된 통상 경험과 전문성 그리고 국제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해서 WTO 개혁을 이끌 적임자임을 강조할 계획입니다” 고 말했다.

 

한편 WTO는 164개 회원국에 어떤 후보를 선호하는지 물은 뒤 점수가 낮은 후보를 한 명씩 떨어뜨리는 방식으로 새 사무총장을 선출한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외교부 유명희 본부장, WTO 사무총장 선거 8파전 경쟁
12일 외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WTO(세계무역기구)사무총장 선거를 위해 스위스 제네바로 출국했다. 8파전으로 치러질 예정인 선거는 일본의 견제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선진국 대표로 영국의 리엄 폭스 전 국제통상부 장관이 출사표를 던졌고 지명도가 높고 아프리카 출신으로 나이지리아의 오콘조 이웰라 후보도 출마의사를 밝힌 상태다. 이 외에도 이집트와 케냐까지 아프라카에서만 3명의 후보가 나와 많은 표를 가진 아프리카에서 표가 분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멕시코와 몰도바 그리고 사우디아라비아 후보도 출마의지를 보였고 이들은 15일부터 4일간 스위스 제네바 WTO(세계무역기구)본부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9월 6일까지 선거운동을 한다. 우리나라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우리와 분쟁중인 일본의 방해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앞서 일본의 경제산업상은 “선출 과정에 확실히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고 일본 언론도 촉각을 곤두 세운 채 유 본부장이 당선되면 일본에 골칫거리가 될 수 있다는 보도를 노골적으로 내놓고 있다. 특히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나이지리아의 오콘조 이웰라 후보를 일본이 지지할 계획이라는 소문도 커지고 있다. 유명희 본부장은 “총 8명의 후보가 출마해서 치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