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동두천 22.3℃
  • -강릉 21.6℃
  • 흐림서울 23.7℃
  • 흐림대전 23.5℃
  • 흐림대구 21.3℃
  • 울산 20.1℃
  • 흐림광주 23.6℃
  • 흐림부산 21.3℃
  • -고창 23.4℃
  • 제주 24.7℃
  • -강화 22.0℃
  • -보은 21.8℃
  • -금산 22.4℃
  • -강진군 22.3℃
  • -경주시 19.9℃
  • -거제 20.9℃
기상청 제공

정치

기독자유통일당, “고 백선엽장군은 자유애국국민의 희망이자 용기” 애도성명

- 백선엽장군의 장례는 국장이 합당, 고인이 평생 쌓아올린 위대한 애국심은 전 세대가 본받아야 할 표상
- 백 장군의 일생은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온 역사 그 자체, 오늘의 대한민국 존재하게 한 위대한 삶
- 기독자유통일당, 장군께서 그처럼 사랑하시고 소중하게 여기셨던 자유대한민국을 다시 상처하나 남기지 않고 다시 세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대한민국 창군멤버이자 6.25전쟁영웅인 백선엽장군(향년 100세) 지난 7월 10일 밤 11시에 별세했다. 

 

더불어 민주당은 백장군의 과거행적을 트집 잡으며 공식 추모성명조차 거부하고 있고 전쟁영웅에 대한 안장을 놓고 정치권에 의한 좌우갈등을 극대화 시키고 있다. 

 

기독자유통일당 (당대표 고영일)은 11일 고 백선엽장군을 추모하는 공식 애도성명을 발표했다고  밝히면서 고 백선엽장군의 장례는 국장으로 하는 것이 합당하며 고인이 평생을 쌓아올린 위대한 애국심은 전 세대가 본받아야 할 표상이라고 밝혔다.

 

기독자유통일당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창군과 건국의 원로이시자 전쟁영웅이셨던 고 백선엽장군에 대해 "대한의 아들이자 자유수호의 용사이며 영원한 노병이라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도 깊은 위로를 드린다"며 심심한 애도의 뜻을 전했다. 

 

또한  "백 장군의 일생은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온 역사 그 자체이며 오늘 번영하는 대한민국을존재하게 한 위대한 삶이기도 했다며, 역대 주한미군사령관들이 가장 존경하는 군인’으로, ‘살아있는 6.25전쟁 영웅’, ‘살아있는 전설’, 로 불리는 영웅중의 영웅이신 백선엽장군을 더는 이땅에서 뵐수 없다는 슬픔이대한민국과 이땅의 자유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애국국민들의 가슴을 아프게 한다"며 생전 백선엽장군의 공로를 치하했다. 

 

기독자유통일당은 "그러나 그렇게 생명을 걸고 피흘리고 땀흘리며 대한민국을 지켜낸 전설을, 조국 대한민국의 위대한 보물을, 이 시대의 기득권이 되어 정부와 정치권을 장악한 일부 세력이 지우려하고 있다며 , "그러한 일부 세력들은 한 달 전, 장군의 삶을 폄훼하고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했습니다. 자유대한민국을 부정하기에 바쁜 그 세력들이 백 장군을 끌어들여 논란을 만들자, 장군께서는 “국가가 관리하는 곳에 개인 묘지를 만들면 특혜가 된다. 내 묏자리는 대전 현충원으로결정했다”며 서릿발 같은 의연함을 보여주셨다"고 고 백선엽장군을 애도했다. 

 

이어 "기독자유통일당은 앞으로 장군께서 그처럼 사랑하시고 소중하게 여기셨던 자유대한민국을 다시 상처하나 남기지 않고 다시 세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늘 자신보다 조국과 자유민주주의를 먼저 생각하셨던 장군의 삶과 죽음이 절대로 헛되지 않도록 더욱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싸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기독자유통일당 성명 전문이다.

 

[기독자유통일당 애도성명]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청춘의 열정을 불사르셨던 조국 대한의 아들이자 자유수호의 용사이신 영원한 ‘노병’ 백선엽 장군께서 영원한 자유의 나라를 향해 먼길을 떠나셨습니다.

 

장군께서 생명을 걸고 지켜주신 자유의 땅에서 풍요와 번영의 행운을 누리며 살아가는 이땅의 국민들의 마음을 담아 기독자유통일당의 당원들과 모든 임원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백 장군의 일생은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온 역사 그 자체이며 오늘 번영하는 대한민국을존재하게 한 위대한 삶이기도 했습니다.

 

‘역대 주한미군사령관들이 가장 존경하는 군인’으로, ‘살아있는 6.25전쟁 영웅’, ‘살아있는 전설’, 로 불리는 영웅중의 영웅이신 백선엽장군을 더는 이땅에서 뵐수 없다는 슬픔이대한민국과 이땅의 자유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애국국민들의 가슴을 아프게 합니다.

 

백선엽장군께서 생전에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흘리신 피와 땀, 그리고 헌신에 대해 지칭하는 그 어떤말이나 그 어떤 이름들로도 감사함을 모두 표현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내가 앞장설 테니, 내가 물러나면 나를 쏴라”. 

 

6.25전쟁 당시 가장 치열했던 다부동 전투에서 병사들을 자신의 뒤로 보내는 사단장 백선엽장군의 이 명령은 이시대는 물론이고 전 세계적으로도 전장에 선 지휘관의 가장 멋진명령이자 살신성인의 표상이었습니다.

 

자유는 공짜가 아니라 피흘려 지켜내는 위대한 성취라는 것을 몸소 실천으로 보여주신 백선엽장군께서는 이 시대 청년세대와 국민의 영웅이자 롤 모델이십니다.

 

그러나 그렇게 생명을 걸고 피흘리고 땀흘리며 대한민국을 지켜낸 전설을, 조국 대한민국의 위대한 보물을, 이 시대의 기득권이 되어 정부와 정치권을 장악한 일부 세력이 지우려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일부 세력들은 한 달 전, 장군의 삶을 폄훼하고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했습니다. 자유대한민국을 부정하기에 바쁜 그 세력들이 백 장군을 끌어들여 논란을 만들자, 장군께서는 “국가가 관리하는 곳에 개인 묘지를 만들면 특혜가 된다. 내 묏자리는 대전 현충원으로결정했다”며 서릿발 같은 의연함을 보여주셨습니다. 

 

자유대한민국을 부정하며, 미래를 향한 번영과 전진이 아닌 역사의 수레바퀴를 되돌리는퇴행의 후퇴를 끝없이 도모하는 세력들에 의해 불안과 아픔과 시기를 살아가는 우리 자유애국 국민들에게 백 장군께서는 희망이자 용기였습니다.

 

그래서 우리들의 가슴이 이토록 아프고 슬픔이 너무도 큽니다.

 

백선엽 장군님, 기독자유통일당은 앞으로 장군께서 그처럼 사랑하시고 소중하게 여기셨던 자유대한민국을 다시 상처하나 남기지 않고 다시 세우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백선엽 장군님 , 감사합니다. 늘 자신보다 조국과 자유민주주의를 먼저 생각하셨던 당신의 삶과 죽음이 절대로 헛되지 않도록 더욱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싸워나가겠습니다. 

 

맥아더 장군의 “노병은 죽지 않는다. 단지 사라질 뿐이다”라는 유명한 명언으로 장군과의이별의 아쉬움을 달랩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백선엽 장군의 영면을 기원합니다.

 

2020. 07. 11

기독자유통일당

 

 







외교

더보기
비핵화가 먼저냐? 대북제재가 우선이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북한 비핵화에 대한 입장이 화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5일 "북한에 대한 제재를 유지하는 것으로 과연 비핵화를 설득할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북한이 추가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중단하고, 핵경제 병진 노선을 포기하고 경제집중노선으로 가겠다고 천명하는 마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의원은 "북한은 현재 유엔 안보리로부터 10여건의 결의안 제재를 받고 있고, 그나마 있던 국경지대 밀무역도 코로나19 때문에 대부분 차단된 상황이다. 말 그대로 북한으로서는 숨 막히는 규제가 아닌가"라면서 "이런 상황을 조지 플로이드에 비유한 것이 그렇게 큰 문제인가"라고 지적했다.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포(砲)로 폭파하지 않는 것이 어디냐"고 말한 데 따른 논란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송 의원은 "제 비서가 얼마 전 교통사고를 당해 갈비뼈와 쇄골이 부러졌는데 머리는 안 다쳤다는 말에 '다행이다'라고 했다. 이 말이 갈비뼈 부러진 것이 잘됐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는 용납될 수 없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