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흐림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0.2℃
  • 흐림서울 -3.1℃
  • 대전 -2.4℃
  • 구름조금대구 -4.6℃
  • 맑음울산 -1.0℃
  • 광주 -0.8℃
  • 맑음부산 0.0℃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6.8℃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5.6℃
  • 구름많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외교

비핵화가 먼저냐? 대북제재가 우선이냐?

- 송영길 "제재 유지하며 北 비핵화 설득할 수 있나"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논란을 설명한 송 의원

URL복사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북한 비핵화에 대한 입장이 화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5일 "북한에 대한 제재를 유지하는 것으로 과연 비핵화를 설득할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북한이 추가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중단하고, 핵경제 병진 노선을 포기하고 경제집중노선으로 가겠다고 천명하는 마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의원은 "북한은 현재 유엔 안보리로부터 10여건의 결의안 제재를 받고 있고, 그나마 있던 국경지대 밀무역도 코로나19 때문에 대부분 차단된 상황이다. 말 그대로 북한으로서는 숨 막히는 규제가 아닌가"라면서 "이런 상황을 조지 플로이드에 비유한 것이 그렇게 큰 문제인가"라고 지적했다.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포(砲)로 폭파하지 않는 것이 어디냐"고 말한 데 따른 논란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송 의원은 "제 비서가 얼마 전 교통사고를 당해 갈비뼈와 쇄골이 부러졌는데 머리는 안 다쳤다는 말에 '다행이다'라고 했다. 이 말이 갈비뼈 부러진 것이 잘됐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는 용납될 수 없는 행위임을 분명하게 전제하고 한 말이었는데, 문맥은 무시하고 몇 마디를 편집해 붉은 페인트를 뿌리고 비판하는 언론의 행태가 현 상황을 타개하는 데 무슨 도움이 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2020년 6월 3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국가기간통신사인 연합뉴스 주최로 열린 '2020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이 '한반도 평화 전략과 21대 국회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하는 모습(출처=연합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