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9 (월)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2.8℃
  • 흐림서울 26.1℃
  • 대전 20.9℃
  • 대구 20.9℃
  • 울산 19.4℃
  • 광주 20.2℃
  • 부산 19.1℃
  • 흐림고창 20.7℃
  • 제주 24.6℃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0.1℃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19.5℃
기상청 제공

경제

민주당 이상직 의원, 이스타항공 지분 헌납하기로...제주항공과 M&A 마무리짓나

- 이상직 의원 자녀가 보유한 이스타홀딩스의 이스타항공 지분 헌납
- 무자본 차입인수, 직원 임금체납 등 각종 논란
- 경영에서 손 떼고 제주항공에 M&A 마무리 속도낼 것으로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자신의 자녀가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보유한 이스타항공 지분 410억원어치를 모두 회사에 헌납한다고 전격 발표함에 따라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M&A)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다만 아직 구체적인 지분 증여 방법 등이 확정되지 않은 데다 계약 상대방인 제주항공 측에서도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어 실제로 M&A 진행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다.

 

이 의원은 이날 이스타항공의 기자회견을 통해 이스타홀딩스가 보유한 이스타항공의 지분 39.6%(1분기 기준) 중 질권 설정 등으로 사용할 수 없는 지분 1%를 제외하고 38.6%(410억원 상당)를 이스타항공 측에 무상으로 넘긴다고 밝혔다.

 

현재 이스타항공의 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는 이 의원의 아들(66.7%)과 딸(33.3%)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이 의원 일가가 앞으로 회사 경영에서 손을 떼겠다는 선언인 셈이다.

 

다만 현재는 대주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는 차원에서 밝힌 입장이어서 아직 이스타항공에 어떤 식으로 지분을 넘길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증여를 받는 쪽(이스타항공)에서 세금을 부담하지 않는 선에서 무상으로 지분을 넘기는 방안을 찾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스타항공에 이스타홀딩스의 보유 지분이 넘어오게 되면 향후 제주항공과의 M&A 논의 주체는 이스타홀딩스에서 이스타항공으로 변경된다.

 

앞서 제주항공은 지난 3월 2일 이스타홀딩스와 이스타항공 지분 51.17%를 545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맺었다. 이스타홀딩스의 보유 지분(39.6%)을 제외한 나머지 매각 대상 지분은 제 3자가 보유하고 있다.

 

당초 계약대로 성사되면 이중 이스타홀딩스가 보유하고 있던 이스타항공 지분에 대한 매각 자금 410억원이 이스타항공에 남게 돼 제주항공이 인수 후 이스타항공 정상화에 사용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410억원 중에는 이스타홀딩스가 제주항공에서 계약금으로 받은 100억원으로 매입한 이스타항공 전환사채(CB)도 포함돼 있으며, 이와 관련해서는 이스타항공 측은 이후 제주항공과 논의한다는 입장이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제주항공이 발행할 예정인 CB 100억원도 원래 이스타홀딩스가 매입할 예정이었는데 주체가 이스타항공으로 바뀌는 만큼 CB를 발행할 필요가 없지 않겠느냐"며 "이 부분도 제주항공과의 협상 과정에서 논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타항공 측은 제주항공과의 M&A가 마무리되면 410억원으로 2월부터 미지급된 직원들의 체불 임금 250억원을 해결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입장이다. 결국 제주항공에 인수 대금을 깎아주는 것과 다름이 없다며 제주항공에 인수 작업에 속도를 내 달라고 요구했다.

 

사실상 M&A 성사에 대한 공을 제주항공에 넘긴 셈이다. 이에 대해 제주항공 측은 아직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대신 내부적으로 이스타항공의 이날 기자회견 내용을 놓고 상황을 면밀히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 일가의 이스타항공 지분 헌납이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 구체적인 내용이 공개되지 않은 만큼 이스타항공 측의 진의 파악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체불 임금은 애초에 이스타항공 측이 해결해야 하는 문제인 만큼 매각 대금으로 체불 임금을 해소하는 것은 우리와는 상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동안 양사는 체불 임금 해소에 대한 책임이 상대방에 있다며 팽팽히 맞서 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최종구 대표는 "보통의 계약은 M&A 과정에서 인수자가 미지급금을 해결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 제주항공이 해결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M&A 마무리를 위해서는 타이이스타젯 지급 보증 문제 해결 등의 선결 조건이 해결돼야 한다는 종전의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스타항공 측에 선결조건을 해결하고 이를 공문으로 답을 달라고 했는데 거기에 대해서는 여전히 답이 없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송영길 외통위 위원장, 북핵 대책없이 대북제재 완화만 주장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측에 대북제재 완화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송 의원은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들을 만나 인도적 지원 등에 대해 제재의 일부 완화를 강력히 요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리고 일부 제재위원들과 이미 이메일이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로 소통하고 있다면서 "그런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한미워킹그룹에 대해선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양날의 칼"이라고 했다. 워킹그룹으로 인해 대북정책이 미국의 동의 없이 아무것도 못 하는 형태가 돼선 안 되지만, 남북 교류 사업에서 미국의 제재 면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는 장점도 있다는 설명이다. 송 의원은 북한의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에 대해 북이 "앞으로 대화의 여지를 남긴 것"이라며 "우리 스스로도 대북 전단 같은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송 의원은 미래통합당의 대북정책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국정조사는 둘째 문제이고 상임위부터 들어와야 하지 않겠느냐"며 "상임위는 안 하고 국정 조사를 하자는 것은 초등학교도 안 나왔는데 중학교부터 가겠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