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6℃
  • 구름많음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조금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조금부산 27.8℃
  • 구름많음고창 25.2℃
  • 구름조금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경제

현대자동차, 블루핸즈 방문 고객 위한 차량 공기 케어 서비스 실시

- 6월 29일(월) ~ 7월 31일(금), 블루핸즈 방문 현대자동차 승용 및 RV 차종 고객 대상
-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우려 줄이고, 장마철 실내 공기 정화로 쾌적한 환경 제공
- "앞으로도 고객들의 안전한 차량 운행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할 것"

URL복사

현대자동차(대표이사: 정의선, 이원희, 하언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에 대비하기 위해 6월 29일(월)부터 7월 31일(금)까지 약 한 달간 현대자동차 고객 대상으로 '차량 실내 공기 케어 서비스'를 실시한다.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이번 서비스는 코로나19로 높아진 공기 질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고, 여름 장마철과 휴가 시즌을 겨냥해 차량 내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는 고객에게 실내 항균 및 공기 정화를 통해 쾌적한 공기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이번에 준비한 ‘차량 실내 공기 케어 서비스’는 차량 서비스 네트워크 ‘블루핸즈’를 방문한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구체적으로는 친환경 성분의 연무 분사로 차량 내 항균 및 탈취가 가능한 ▲에어케어 케어포그 무상 지원 서비스, 각종 유해가스 및 극초미세먼지까지 차단 가능한 ▲헤파(HEPA)급 에어컨·히터 필터 15% 할인 서비스 등 2가지로 구성된다. 

 

 

‘에어케어 케어포그 무상지원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은 ‘블루핸즈’ 입고 전 통합 고객 서비스 앱 'myHyundai(마이현대)'에서 ‘케어포그 무상쿠폰’을 다운로드 한 후 기간 내 방문하면 제공받을 수 있다. (※선착순 5만 명 限 제공)

 

서비스 기간 중 ‘블루핸즈’에 입고하는 고객은 에어컨·히터 필터 교체시 15% 할인된 가격으로 유해가스 및 극초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높은 헤파급 필터를 구매할 수도 있다. 

 

해당 서비스는 전국 블루핸즈에서 제공될 예정이며, 대상 차종은 현대자동차 승용 및 RV 전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직영 서비스센터 및 상용 전담 블루핸즈 제외, 상용차 제외)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여름철, 코로나19로 인해 차량 실내 공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고객들을 위해 이번 서비스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안전한 차량 운행을 위하여 다양한 프로모션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현대자동차 고객센터(☎080-600-6000) 및 홈페이지 (http://www.hyundai.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