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7 (토)

  • 구름많음동두천 28.0℃
  • 구름조금강릉 30.2℃
  • 구름많음서울 29.4℃
  • 구름많음대전 30.0℃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30.8℃
  • 흐림부산 24.8℃
  • 구름조금고창 29.8℃
  • 흐림제주 25.4℃
  • 맑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8.3℃
  • 구름많음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31.1℃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의원, 현정권의 사법질서는 “내편은 무죄 반대편은 유죄라는 뻔뻔함의 극치”

현정권과 집권여당, "내 편은 대법원까지 유죄 확정 난 사건도 재조사 하라고 억지를 부리는 세력"
현정부와 집권세력, 무고하다는 판명이 난 부자를 증오하면서 억지 기소하라고 부추겨
현정부의 사법질서는 내편은 무죄 반대편은 유죄라는 뻔뻔함의 극치

 

홍준표의원이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정부와 집권여당을 향해 “너희들이 추구하는 사법질서는 내편은 무죄 반대편은 유죄라는 뻔뻔함의 극치인가?”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홍의원은 “검찰 개혁의 일환으로 기소의 적정성을 보장하기 위해 대검찰청에 수사 심의위원회를 만들고 그에 따라 결정까지 했다면 그에 따르는 것이 검찰권의 올바른 행사이지 특정인을 증오하고 무리한 처벌을 강요하는 것이 올바른 검찰권 행사인가?”라며 이재용삼성부회장에 대한 검찰의 행태를 비판했다.

 

또한 “내 편은 대법원까지 유죄 확정 난 사건도 재조사 하라고 억지를 부리는 세력들이”라며 한명숙 전총리의 뇌물수수사건을 재조사하라고 하는 현 정권과 집권여당의 무지막지한 행태를 꼬집었다.

 

홍의원은 “이젠 무고하다는 판명이 난 부자를 증오하면서 억지 기소하라고 부추기는 것을 보면서 나라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참으로 통탄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자신은 어릴 때부터 그렇게 가난하게 살았어도 단 한 번도 부자를 증오해 본 일이 없다고 했다. 그리고 “세금 제대로 내고 범죄 혐의 없다면 누릴 자유를 주어야 하는 것이 대한민국이 아닌가?”며 문재인정부와 집권여당의 부자증오 행태를 비판했다.

 

홍준표 의원은 지난 대선 때, 자신은 “부자에게 자유를 서민에게 기회를 주자”는 구호를 내세우고 역설한 바도 있었다고 회고했다.

 

홍의원은 “그런데 너희들이 추구하는 사법질서는 내편은 무죄 반대편은 유죄라는 뻔뻔함의 극치인가?”라며 문재인정부 들어서 더욱 심각해지고 있는 정치편향적인 사법질서에 대해 뻔뻔함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외교

더보기
송영길 외통위 위원장, 북핵 대책없이 대북제재 완화만 주장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측에 대북제재 완화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송 의원은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들을 만나 인도적 지원 등에 대해 제재의 일부 완화를 강력히 요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리고 일부 제재위원들과 이미 이메일이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로 소통하고 있다면서 "그런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한미워킹그룹에 대해선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양날의 칼"이라고 했다. 워킹그룹으로 인해 대북정책이 미국의 동의 없이 아무것도 못 하는 형태가 돼선 안 되지만, 남북 교류 사업에서 미국의 제재 면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는 장점도 있다는 설명이다. 송 의원은 북한의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에 대해 북이 "앞으로 대화의 여지를 남긴 것"이라며 "우리 스스로도 대북 전단 같은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송 의원은 미래통합당의 대북정책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국정조사는 둘째 문제이고 상임위부터 들어와야 하지 않겠느냐"며 "상임위는 안 하고 국정 조사를 하자는 것은 초등학교도 안 나왔는데 중학교부터 가겠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