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7.4℃
  • 구름조금서울 24.3℃
  • 구름조금대전 24.1℃
  • 맑음대구 28.8℃
  • 구름조금울산 27.6℃
  • 맑음광주 24.8℃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3.8℃
  • 맑음제주 26.5℃
  • 구름조금강화 23.6℃
  • 구름조금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3.7℃
  • 맑음강진군 24.0℃
  • 구름조금경주시 27.3℃
  • 구름조금거제 25.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반기문 "트럼프 북비핵화 추진, 아무런 성과없다 혹평

- SCMP 기고문서 "코로나 대유행처럼 핵확산에도 국제공조 필요"
- 북 핵야심 포기한 적 없어, 핵 갈등은 오늘날 매우 선명하고 현존하는 위협으로 남아 있다
- INF 탈퇴 등 트럼프 행보 비판…"핵통제 협정, 미러 우선·중국 나중"

URL복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과 직접 소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추진했지만 아무런 성과도 거두지 못했다고 혹평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27일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실린 '핵확산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만큼이나 다자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 개인적 친분을 만들어보려 시도했지만, 공고한 북한에 대한 완전한 비핵화 측면에서는 아무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북한이 실질적으로 비핵화 의지를 갖고 있지 않다고 진단했다.

 

그는 "북한은 자신들의 핵무기 능력을 계속 강화하면서 사실상의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받으려는 야심을 포기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에 관한 이런 언급은 전 세계적으로 핵무기 확산 통제 시스템에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반 전 총장은 북한 비핵화 문제 외에도 위기에 처한 미국과 러시아 간 군축 협정, 핵보유국인 중국과 파키스탄 간 전쟁 위기, 중국과 인도의 국경 분쟁 등도 함께 '핵 위기의 사례'로 열거했다.

 

그는 "핵 갈등은 오늘날 매우 선명하고 현존하는 위협으로 남아 있다"며 "핵보유국들이 무기 감축을 위한 공고한 단계를 밟아 나가지 않는다면 (핵폭탄이 떨어졌던)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대한 경건한 말들은 공허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고문에서 냉전 이후 세계 평화를 지탱하는 축이었던 핵무기 군축 시스템을 '변경'하려는 미국을 정면으로 비판하는 데 상당 부분을 할애했다.

 

반 전 총장은 미국이 작년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INF) 조약에서 탈퇴한 것이 '근시안적'이고 '시대 역행적'인 조치였다고 비난했다. 미국은 중거리 핵전력 수단을 증강 중인 중국이 INF 조약에 들어오지 않고 있다는 점을 탈퇴 이유로 거론했다.

 

반 전 총장은 미국과 러시아 사이에 남은 마지막 핵 군축 협정인 '신전략 무기감축 협정'(New START·뉴 스타트)이 연장되도록 국제사회가 양국에 강한 압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 스타트는 두 나라의 핵탄두를 각각 1천550기로 제한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미국은 중국의 참여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반 전 총장은 그러나 미러 중심의 뉴 스타트의 연장이 우선이며 중국을 포함하는 것은 나중에 해도 된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그는 "미국은 뉴 스타트를 중국으로까지 넓히자고 제안했지만, 중국의 핵탄두 보유량이 미러의 20분의 1에 해당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뉴 스타트 연장 여부가 중국에 달렸다는 것은 솔직하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