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7℃
  • 구름조금강릉 27.5℃
  • 흐림서울 23.1℃
  • 구름많음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7.2℃
  • 맑음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5.6℃
  • 맑음부산 27.4℃
  • 구름많음고창 25.6℃
  • 맑음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21.7℃
  • 흐림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4.8℃
  • 구름조금강진군 26.0℃
  • 구름조금경주시 27.0℃
  • 맑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북미이산가족 상봉을 주장한 지미 고메즈 하원의원

- 6·25 70주년을 맞아 북미이산가족 상봉 필요성 기고
- 북미 이산가족 상봉법안 거론

25일(현지시간) 지미 고메즈 미국 하원의원은 6·25 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북미 이산가족 상봉 필요성을 제기하는 기고문을 미 언론에 실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고메즈 의원은 이날 송원석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대표 김동석) 사무총장과 NBC방송에 '한국전쟁 70주년은 한국계 미국인에게 약속을 지킬 적절한 순간'이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실었다.

 

 

고메즈 의원은 기고문에서 "지난 70년 동안 많은 대한민국 국민이 미국에 이민을 오게 됐고 그들 중 많은 사람이 38선 이북에 가족을 남겨둔 채 떠나오게 됐다"면서 "10만 명에 달하는 한국계 미국인이 현재 북한의 가족과 정상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수단을 갖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들은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서 제외돼 왔다"며 상원 통과를 기다리고 있는 북미 이산가족 상봉법안을 거론했다.

 

그는 6·25전쟁 이후 많은 한국인이 미국에 입양됐으며 이후 제도적 허점으로 현재 최소 2만명의 입양아가 미국 가정의 일원으로 성장하고도 시민권을 얻지 못하고 살아가고 있는 현실도 거론했다.

 

그러면서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기리며 우리는 인도주의적인 현안과 공유 가치의 중요성을 강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메즈 의원은 또한 한국전쟁이 한미동맹 형성에 토대가 됐으며 한미가 자유와 민주주의, 인권 등의 가치를 공유하며 우의의 관계로 발전해왔다고 강조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송영길 외통위 위원장, 북핵 대책없이 대북제재 완화만 주장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측에 대북제재 완화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송 의원은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들을 만나 인도적 지원 등에 대해 제재의 일부 완화를 강력히 요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리고 일부 제재위원들과 이미 이메일이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로 소통하고 있다면서 "그런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한미워킹그룹에 대해선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양날의 칼"이라고 했다. 워킹그룹으로 인해 대북정책이 미국의 동의 없이 아무것도 못 하는 형태가 돼선 안 되지만, 남북 교류 사업에서 미국의 제재 면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는 장점도 있다는 설명이다. 송 의원은 북한의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에 대해 북이 "앞으로 대화의 여지를 남긴 것"이라며 "우리 스스로도 대북 전단 같은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송 의원은 미래통합당의 대북정책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국정조사는 둘째 문제이고 상임위부터 들어와야 하지 않겠느냐"며 "상임위는 안 하고 국정 조사를 하자는 것은 초등학교도 안 나왔는데 중학교부터 가겠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