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6 (금)

  • 흐림동두천 19.7℃
  • 맑음강릉 26.4℃
  • 박무서울 20.4℃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4.5℃
  • 맑음울산 25.8℃
  • 흐림광주 23.3℃
  • 맑음부산 25.4℃
  • 흐림고창 22.9℃
  • 맑음제주 23.2℃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3.7℃
  • 구름조금경주시 27.0℃
  • 맑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국제

미군, 표적살해용 첨단 미사일로 알카에다 두목 살상

- 긴 칼날 6개를 부착한 스마트무기
- 민간희생 최소화하려고 제작

지난 14일 미 특수작전부대가 시리아의 알카에다 두목을 제거하는 드론 공격에서 무고한 민간인 살상을 피하기 위해 폭발물을 제거한 첨단 미사일을 사용해 주목을 받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14일 국제테러단체 알카에다 연계 조직인 후라스 알딘의 사실상 수장인 칼레드 알아루리가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에서 미사일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

 

 

연합뉴스는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1990년대부터 이슬람 극단주의단체 활동을 한 알카에다 조직 수장의 사망 소식보다 더 관심을 끈 것은 그를 제거하는데 사용된 새로운 암살무기였다고 보도했다.

 

'R9X'라는 이름의 이 무기는 헬파이어 미사일을 변형한 것으로, 폭발을 일으키는 탄두 대신 무게가 100파운드(45㎏)에 이르는 6개의 긴 칼날이 장착됐다.

 

알아루리의 자동차 천장 위로 떨어진 이 미사일은 칼날이 작동하며 앞에 있는 모든 물체를 갈아버렸다.

 

NYT는 "중세시대의 잔혹성과 최첨단 기술이 결합한 무기"라고 설명했다.'

 

 

약 10년 전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가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이라크, 시리아, 소말리아, 예멘 등 미국이 테러와의 전쟁을 벌이는 '분쟁지대'에서 민간인 희생과 물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한 것으로, 최근 6차례가량 실전에서 사용됐다.

 

미 정부 관계자들은 테러 조직 고위 지도자의 위치가 포착됐으나 공격 시 주변 민간인 피해가 너무 크다는 판단이 들 때 이 무기를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미 정부가 이 미사일을 사용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사례는 단 두차례다.

 

2000년 10월 미 해군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 해군함정 '콜'(Cole) 폭파사건과 연루된 알카에다 조직원 자말 알바위를 예멘에서 공습했을 때와 2017년 2월 시리아 이들립에서 9·11 테러를 주도한 오사마 빈라덴의 사위로, 알카에다의 2인자였던 아부 알카이르 알마스리를 제거했을 때다.

 

당시 알마스리가 탑승했던 차 사진을 보면 차 자체에선 큰 폭파 흔적이 보이지 않지만 차 천장을 통해 정밀하게 격추한 흔적이 보인다.

 

국방부와 미 중앙정보국은 알아루리 암살에 이 미사일을 사용했는지에 대해선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았으나 이러한 종류의 미사일 사용은 더 작은 무기를 이용해 목표물을 제거하려는 미군의 방침에 부합한다고 뉴욕타임스는 덧붙였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송영길 외통위 위원장, 북핵 대책없이 대북제재 완화만 주장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측에 대북제재 완화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송 의원은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들을 만나 인도적 지원 등에 대해 제재의 일부 완화를 강력히 요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리고 일부 제재위원들과 이미 이메일이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로 소통하고 있다면서 "그런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한미워킹그룹에 대해선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양날의 칼"이라고 했다. 워킹그룹으로 인해 대북정책이 미국의 동의 없이 아무것도 못 하는 형태가 돼선 안 되지만, 남북 교류 사업에서 미국의 제재 면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는 장점도 있다는 설명이다. 송 의원은 북한의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에 대해 북이 "앞으로 대화의 여지를 남긴 것"이라며 "우리 스스로도 대북 전단 같은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송 의원은 미래통합당의 대북정책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국정조사는 둘째 문제이고 상임위부터 들어와야 하지 않겠느냐"며 "상임위는 안 하고 국정 조사를 하자는 것은 초등학교도 안 나왔는데 중학교부터 가겠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