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6 (금)

  • 흐림동두천 19.2℃
  • 맑음강릉 25.5℃
  • 박무서울 19.7℃
  • 구름조금대전 22.0℃
  • 흐림대구 23.8℃
  • 맑음울산 25.1℃
  • 흐림광주 21.6℃
  • 맑음부산 24.5℃
  • 흐림고창 21.8℃
  • 맑음제주 23.5℃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1.0℃
  • 구름많음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4.5℃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사회

"국군포로 송환하라!" 물망초 박선영이사장 광화문에서 1인시위

ㅡ 국군 포로 송환 하라 !!
ㅡ 오전 11시30분 부터 12시 30분까지 광화문 사거리에서 국군포로 송환 촉구를 위한 1인 시위

 

밤새 뒤척였다.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열대야도 아니었건만 똑바로 누웠다, 엎드렸다, 일어나 서성이다, 물마시다 십자고상 앞에서 멍하니 서있었다.

 

결국 내린 결정.

그래 나가자. 비가 오면 우비를 입고라도 나가자.

 

누구라도 목소리를 내야지정부가 6.25 70주년기념식도 안 하는 이 기막힌 오늘,

'김일성과 아이들'영화만 두 번 상영한다고깜깜한 극장 안에 있으면 안 되지.

 

나가자!

오후 2시, 영화상영 전까지오전시간이 잠깐이라도 비니11시 반부터 12시 반까지 1인시위를 하러 나 혼자라도광화문 네거리로 나가자!

 

국군포로 송환하라, 피켓을 급히 준비했다.

산 자도 모셔오지 않으면서100년 전 일만 떠들어대는 이 정권,

 

몸은 비록 늙었어도 눈빛만은 형형하게 살아 오늘도,아니 오늘이라 더 뚫어지게 남녘하늘만 바라보고 있을 국군포로를 입에 올리지도 않는이 반역적인 정권,

 

이 몹쓸 정권에 모기만한 목소리라도 내야 국민의 도리, 아니겠는가?

11시 반부터 1시간 동안동아일보 앞 횡단보도에 죄인처럼 서 있을 것이다.

 

차라리 장맛비가 주룩주룩 눈물처럼 내려주기를…….

10만 여명의 국군포로들의 원한이 조금이라도 씻겨갈 수 있도록 세차게 비라도 내려 주었으면…….

하늘이여, 이 나라를,이 민족을 불쌍히 여기소서. 긍휼히 여겨주소서.

물망초 박선영이사장 페이스북에서 .

 

목숨 바쳐 구한 나라, 굳게 지키겠습니다.

유비무환 ! 조국수호 !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송영길 외통위 위원장, 북핵 대책없이 대북제재 완화만 주장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측에 대북제재 완화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송 의원은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들을 만나 인도적 지원 등에 대해 제재의 일부 완화를 강력히 요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리고 일부 제재위원들과 이미 이메일이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로 소통하고 있다면서 "그런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한미워킹그룹에 대해선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양날의 칼"이라고 했다. 워킹그룹으로 인해 대북정책이 미국의 동의 없이 아무것도 못 하는 형태가 돼선 안 되지만, 남북 교류 사업에서 미국의 제재 면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는 장점도 있다는 설명이다. 송 의원은 북한의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에 대해 북이 "앞으로 대화의 여지를 남긴 것"이라며 "우리 스스로도 대북 전단 같은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송 의원은 미래통합당의 대북정책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국정조사는 둘째 문제이고 상임위부터 들어와야 하지 않겠느냐"며 "상임위는 안 하고 국정 조사를 하자는 것은 초등학교도 안 나왔는데 중학교부터 가겠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