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6 (일)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17.1℃
  • 서울 20.4℃
  • 대전 20.0℃
  • 대구 20.3℃
  • 울산 20.6℃
  • 광주 21.2℃
  • 부산 20.6℃
  • 흐림고창 20.5℃
  • 제주 22.4℃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19.0℃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정치

개성 남북공동연락소 폭파와 함께 사라진 평화

- 6·25 70주년 맞아, 민주 "종전 선언", 통합 "강한 안보"
- 공동연락소 폭파로 한 줌 먼지가 된 평화

URL복사

오늘은 김일성이 한반도 공산화를 실현을 위해 6·25 남침전쟁을 일으킨지 70주년이 되는 날이다.

 

연합뉴스는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김태년 원내대표가 "한반도 종전선언이 다시 추진돼야 한다"며 "전쟁이 끝난 지 7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정전상태인 만큼, 긴장과 대치 상태를 종식하고 항구적인 평화 시대 전환을 위해 종전선언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호국영령과 전 세계 참전용사들의 용기와 희생정신에 머리 숙여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며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 경제적 풍요는 참전 군인들과 무명 용사들의 값진 희생과 헌신 덕분"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북한의 잇따른 대남 도발을 거론하면서 "말로 구한 평화는 진정한 평화가 아니며, 힘의 우위가 동반되지 않은 평화는 허상이라는 것을 목도했다"며 "강력하고 단호한 안보태세가 평화를 지키는 최선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한반도의 평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지만 구체적 해법을 놓고는 여당은 ‘종전선언’을, 야당은 ‘강한 안보’를 제시해 뚜렷한 시각차를 보였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선조가 물려준 소중한 한반도의 평화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함께 한 줌 먼지가 됐고, 목숨 바쳐 지킨 자유는 북한의 도발로 위협받고 있다"며 "호국영령들이 가슴을 치고 통곡할 일"이라고 논평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