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1.8℃
  • 구름많음강릉 25.8℃
  • 천둥번개서울 23.3℃
  • 구름조금대전 22.8℃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2.4℃
  • 맑음부산 24.7℃
  • 맑음고창 21.8℃
  • 구름조금제주 24.0℃
  • 구름조금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1.6℃
  • 맑음금산 22.0℃
  • 맑음강진군 21.1℃
  • 구름조금경주시 23.9℃
  • 맑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6.25 사변(事變)과 기독교』

URL복사

 

김일성이 일으킨 6.25 공산화 침략 전쟁 70주년을 맞으며 sns를 통한 여러가지 기록들이 나오고 있다.  최근 북한 김정은 김여정남매의 도발위협의 수위가 날로 상승하면서 그동안 평화선동에 속아 잊혀졌거나 느슨해진 북한의 공산왕조세력의 실체를 낱낱이 알려주는것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현재 대한민국은 좌우대립이 극심하고 공산주의를 추종하는 세력이 득세하여 입법부, 사법부, 행정부를 장악해 공산주의 국가선포가 코앞에 왔고 코로나19를 핑게로 기독교집회와 예배에 대한 탄압 또한 심각한 상황이다.

 

리버티 코리아포스트는 6.25전쟁에 관한 기록중 6.25전쟁에서 순교한 기독교인들과 기독교에 관해 페이스북에 올려진 글을 소개한다.

 

《6.25전쟁 전란을 겪으면서 받은 국민 전체의 손실과 참화는 실로 한국 역사상 미증유의 것이었다. 그러나 기독교회가 받은 비극의 깊이는 그야말로 엄청났다.

 

 

 

준엄히 공산당에 대항하던 목사들은 남북에서 순교의 피를 흘렸으며, 여순 반란 때 두 아들을 죽인 공산주의자를 조소를 받으면서까지 용서해 주었던 성자 손양원 목사와 저명한 부흥목사 김익두 목사의 순교, 구세군 노영수, 감리교의 송정근, 1930년대 농촌사업의 기수였던 조민형과 3.1운동 33인중 한 사람이었던 신석구, 장로교의 박경구, 정일선의 순교, 그리고 남궁혁, 양주삼, 송창근, 박현명 목사들과 신학자들의 비롯한 헤아리기도 힘든 많은 수의 인사들이 납치되어 행방이 묘연하게 되었다.

 

이 사변을 통해 파손, 손실된 교회의 수는 남한에서만 장로교가 514교회, 감리교가 239교회, 성결교가 106교회, 그리고 구세군이 4영문, 기타 교파에서도 그 손해는 막심하였다.

c
순교, 납치당한 교역자는 장로교에 177명, 감리교 44명, 성결교에 11명, 성공회 6명이었다.


그러나 이 통계는 정확하지도 못하고 더구나 교회가 그 뿌리에서부터 받은 아픔과 고난을 다 내보여줄 수도 없었다.

원산에서는 후퇴하던 인민군이 기독교인과 지식인 500여 명을 방공호에 쓸어 넣어 산 채로 흙을 덮어 죽인 일, 전북 옥구의 원당교회에서는 78명의 교인 중 75명이 학살당하고, 전남 영광의 염산교회 김방호 목사 가족은 8명 중 7명이 동시에 총살당하고, 그 교인 77명이 함께 순교당한 일, 이런 일들은 전율과 비통 없이는 읽을 수 없는 참화이다.

 

여기 그 잔혹과 공포 그리고 그 오열의 사건들을 어떻게 다 필설로 다할 수 있으랴.


그것은 잊혀질 수 없는 수난과 굴욕으로 우리 역사에 중언으로 솟은 푸른 바위에 핏자국으로 수없이 쪼아낸 글씨로 삭여져 있었다.


사상 유례가 없는 가장 잔인하고 원색적인 방법으로 학살했는데, 방공호에 다 묶어 쓸어 넣기, 십자가형, 돌로 짓쪼기, 불로 태우기, 죽창 살해, 강이나 바다에 돌을 달아 쓸어 넣기, 삽으로 머리치기와 같은 전율할 만한 잔학으로 교회를 짓밟았다.》

-「한국기독교회사」 민경배, 연세대학교 출판문화원,2015. p560~561

 

6.25사변을 통해 공산주의의 악함을 , 공산주의가 사탄임을 다 보여 주었다.


또한 수많은 대남 도발을 통해  북의 악랄함과 김정은 일당이 한반도의 사탄임을 증명했다. 
그렇다면 이 땅의 교회는 북이 사탄임을 가르쳐야 했다.


그러나 이 땅의 목사들은 북한 공산주의, 주사파, 김일성 일당이 사탄임을 교인들에게 가르치지 않았다.
오히려 멸절의 대상을 인도적 지원 운운하면서 사탄에 협력했다. 

 

국회의원의 80%가 기독교인이다. 사회지도층의 70%가 기독교인이다.
이들의 정치적 행위를 보라. 누굴 탓하랴. 


한국의 흥함도 기독교인 때문이며, 한국의 망함도 기독교인 때문이다.

<김수곤의 글>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