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4 (수)

  • 흐림동두천 19.1℃
  • 흐림강릉 21.2℃
  • 서울 20.6℃
  • 대전 21.8℃
  • 대구 23.9℃
  • 울산 23.1℃
  • 광주 22.7℃
  • 부산 23.4℃
  • 흐림고창 22.3℃
  • 흐림제주 25.3℃
  • 흐림강화 19.9℃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사회

6·25전쟁둥이들은 나라사랑 호국 실천과 건강사회 파수꾼역을 다하자- 활빈단 홍정식대표

- 전쟁통에 살아남은 것만으로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애국하자
- 6.25둥이들은 조국근대화와 산업화의 주역으로 활약한 세대
- 남북의 6.25둥이들에게 전쟁도발 중단, 한반도평화통일번영선언 동참을 촉구할 계획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대표가 6·25남침 70주년을 맞아 호국 시위에 나섰다.

 

 

홍 대표는 24일, 서울 양천구 목동남로 청마루공원에서 6·25전쟁둥이(호랑이띠 1950년생)들에 "전쟁통에 살아남은 것만으로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나라사랑 호국 실천과 건강사회 파수꾼역을 다하자!"고 호소했다.

 

홍정식대표는 '1950년 北 김일성이 도발한 참혹한 남침 전쟁의 포화속에 태어나 피난생활 등 온갖 고난과 역경을 헤쳐 왔던 우리 현대사의 산 증인들인 6·25둥이들은 이젠  70대 들어서 사회 각계각층의 리더로 활약하고 있다.  6·25전쟁둥이들은 전쟁의 폐허속에 태어나 많이 죽기도 하고 부모를 잃고 미군수송기편으로 이역만리 낯선 땅으로 해외입양되어 외국인 국적자들도 많다.  이들이 청년시절 70년대에는 월남전 참전 세대로 전사한 이도 많고 조국근대화 밑거름역으로 외화벌이차 중동 등 열사의 나라에서 피땀 흘려 일했던 질곡같은 삶을 거쳐 온 산업화 역군들로 갖은 고생을 이겨낸 세대"라고 하면서 그래서 "6·25둥이들이 앞장서 고령화 시대에 충효 정신을 확산시키고 청소년유해환경제거, 세대·지역·계층간 대립과 갈등 사회를 바른正道사회로 이끄 는 사회봉사에 앞장서자”고 촉구했다.

 


홍 대표 역시 1950년에 태어난 6.25전쟁둥이다.

 

피난길에 태어났다는 그는 '나라사랑 실천 호국운동은 “북한이 동족의 가슴을 겨눠 조국산하를 피로 물들게 한 전쟁통에 살아 남은 것만이라도 감사한 마음으로 지유수호와 사회에 대한 보은(報恩) 실천운동이다” 고 주장했다. 

 

또한 “천안함폭침,연평도 포격,북核 위협,미사일 발사등 북한 3대세습독재 폭정 체제의 대남무력도발에 한미동맹강화로 단호한 응징과 北찬양 종북세력 척결, 6·25 전쟁을 북침이라 가르치는 전교조교사 퇴출 운동도 벌이자”며 “나라가 위기에 처할 때는 6.25전쟁둥이들이 분연히 나서 구국실천 시국선언등 한반도 평화 호국운동으로 나라지키기에 앞장서고 통일의 선봉역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창회(63년 초교,69년 고 교 졸업),향우회, 종친회, 업종별, 동네지역 별로 '6.25 전쟁둥이 나라사랑실천 호국 운동 모임인 KOREAN TIGERS 봉사운동' 을 전개하고 미국·유럽·호주 등 해외거주 재외교포사회 내 6.25둥이들에게도 이 운동을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자녀들과 6.25전적지를 찾아 전쟁의 참혹함을 일깨우고, 현충원과 부산UN군 참전묘지참배, 6.25참전 16개국 동갑내기들과 국제친선교류운동, 맥아더동상수호운동도 전개하고 북녘땅 호랑이띠 동갑내기들을 향해 남북 6.25둥이들이 전쟁도발 중단-한반도평화통일번영선언 동참을 촉구할 계획이다.

 

​아울러  6.25전쟁둥이들에  “워싱턴 한국전쟁 기념공원 내 비문(碑文)에는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Freedom is not free)’라는 글이 새겨져있다”며 6.25전쟁 을 실감못하는 신세대에게 “자유는 생명과 피로써 지킬 의지가 있는 국민에게만 허용된다는 진리를 인식시켜주라”고 강조했다.

 

활빈단은 전국의 6.25전쟁둥이에 “청소년 탈선을 보면 자신들의 띠명인 호랑이처럼 꾸짖줄 아는 바른 아버지(正父)역할 로 엄부자친(嚴父子親)의 기풍이 선 모습을 되찾고 戰前세대와 戰後세대를 잇는 징검 다리역을 다하자”고 호소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해외거주 가족이 재외동포여도 마스크 보낼 수 있다
외교부, 여성가족부는 관세청과 함께 24일, 부처합동으로 “해외거주 가족이 재외동포여도 마스크 보낼 수 있다”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6월 25일부터 국적에 관계없이, 재외동포인 가족에게도 보건용 마스크 해외발송이 가능해진다. 재외동포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외국에 장기 체류하거나 외국의 영주권을 취득한 사람, 국적에 관계없이 한민족의 혈통을 지닌 사람으로서 외국에서 거주·생활하는 사람이다.(재외동포재단법) 지금까지 국제우편을 통해 해외 거주 가족용 마스크를 보낼 수 있는 대상은 발송인의 가족중 한국 국적을 가진 재외국민에 한해 가능했다. 정부는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외국 국적을 가진 재외동포(해외 입양인 포함) 및 결혼이민자의 부모・자녀에 대해서도 발송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해외 거주 가족들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발송하기 원하는 국민들의 민원이 계속 제기되고, 최근 공적마스크 구매수량 확대 및 수출 확대 등 국내 마스크 수급이 안정화되는 추세임을 고려하여 이뤄진 것이다. 해외로 마스크를 보내려면 발송인과 수취인 간의 가족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서류와 발송인 본인의 신분증을 지참하여 우체국 접수창구에서 확인받으면 된다. 발송인과 수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