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3 (화)

  • 흐림동두천 28.0℃
  • 흐림강릉 24.5℃
  • 흐림서울 30.1℃
  • 흐림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27.5℃
  • 구름많음광주 29.3℃
  • 구름조금부산 27.2℃
  • 흐림고창 29.5℃
  • 구름많음제주 26.3℃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9.8℃
  • 흐림금산 29.4℃
  • 흐림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사회

정부, 대북전단 살포에 강경대응, 엄정조치

- 자유북한운동연합, 22일 밤 대북전단 살포시도
-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 시도에 깊은 유감…엄정 조치할 것"
- 자유북한운동연합 입장 표명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은 북한당국의 도발위협이 높아지고 정부가 강력대응을 표명한 가운데 지난 6월 22일, 또다시 대북전단 살포를 시도하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통일부는 23일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살포 시도 행위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강력 대응 방침을 재확인했다고 한다.

 

통일부는 이날 "정부가 대북전단 및 물품 살포 금지 방침을 밝히고 수사를 진행하는 상황에서 전단·물품을 북한에 살포하려고 시도한 데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등 유관기관이 협력해 박 대표와 관련자들의 이런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대북 전단 및 물품 등을 살포하는 것은 남북 간 긴장을 고조시키고 지역주민들의 생명·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이에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기존의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발견된 대북전단 살포용 풍선은 2∼3m 크기로, 김정은 일가의 사진이 부착돼 있다.

 

박 대표는 전날 밤 11∼12시 사이 경기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단체 회원 6명이 대북 전단과 물품을 대형풍선에 매달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가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물품은 풍선 20개에 담을 수 있는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천장, SD카드 1천개이다. 

 

실제 이날 오전 파주에서 동남쪽으로 70㎞ 떨어진 강원 홍천에서 이들이 살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풍선이 발견돼 군과 경찰 등이 조사에 나섰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