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맑음동두천 33.6℃
  • 맑음강릉 31.2℃
  • 맑음서울 32.8℃
  • 맑음대전 31.5℃
  • 맑음대구 30.3℃
  • 맑음울산 27.5℃
  • 맑음광주 28.3℃
  • 맑음부산 26.9℃
  • 맑음고창 28.3℃
  • 맑음제주 23.2℃
  • 맑음강화 30.6℃
  • 맑음보은 30.4℃
  • 맑음금산 31.5℃
  • 맑음강진군 28.0℃
  • 맑음경주시 30.0℃
  • 맑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국제

美北 전쟁 가능성 50대 50?-볼턴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 대인기

- 북한의 비핵화 의지 결여 재확인
- 미북간 군사충돌 가능성, 북 핵무장 고집 시 100%일수도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국가안보보좌관이었던 볼턴이 집필한 저서 ‘그 일이 일어난 방 : 백악관 회고록’이 미국 정가를 뒤흔들고 있다.

 

 

볼턴은 북한당국이 가장 싫어하는 미국 정치인이다. 그는 미북 비핵화 외교에 대해 ‘한국의 창조물’이라며 정상회담을 주선한 문 대통령을 비난했고 남북통일을 리비아식 모델로 해야 한다고 말해 북한당국으로 부터 ‘전쟁광’으로 불리기도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긴장이 고조되던 지난 2017년 말 당시 '야인'으로 지내던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불러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을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볼턴 전 보좌관은 23일(현지시간) 출간 예정인 회고록 '그 일이 이어난 방'에서 지난 2017년 12월 7일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백악관으로 초청한 자리에서 나눈 대화를 일부 소개했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발탁되기 전이었던 볼턴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선제타격이 왜, 그리고 어떻게 효과가 있을지를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비무장지대(DMZ) 북쪽에 있는 북한의 포대를 겨냥해 대량의 재래식 폭탄을 어떻게 사용할 수 있는지를, 또 그렇게 함으로써 사상자를 극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리고 미국이 왜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그대로 놔두거나 아니면 군사력을 사용하는 양자택일의 문제로 신속히 접근해야 하는지를 설명했다"며 "유일한 다른 대안은 한국에 의한 남북통일이나 북한의 정권교체를 추진하는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은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할 가능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50 대 50?"이라고 물었고, 볼턴은 "그것은 중국에 달렸다고 생각한다. 아마도 50 대 50"이라고 답했다.

 

볼턴의 답변을 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을 향해 "그의 생각은 당신과 같다"고 말했다고 한다.

 

당시 볼턴과 트럼프 대통령의 대화는 북미 사이에 '화염과 분노'로 상징되는 긴장감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상황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대북 초강경파로 꼽히던 볼턴은 이듬해 4월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발탁됐다.

 

볼턴 전 보좌관은 처음부터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 의심했고 현실적으로 북한당국은 남한과 미국을 겨냥해 도발적인 언사를 마구 쏟아내면서 ‘비핵화라는 개소리는 집어치우라’고 강조했다.

 

만약 북한이 지금처럼 도발수위를 높이면서 비핵화가 아닌 핵과 미사일 등 비대칭무력의 증강으로 나간다면 50대 50이 아니라 100%의 전쟁가능성도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