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맑음동두천 28.7℃
  • 맑음강릉 29.3℃
  • 맑음서울 29.6℃
  • 맑음대전 27.2℃
  • 맑음대구 24.8℃
  • 맑음울산 25.3℃
  • 박무광주 25.2℃
  • 맑음부산 25.1℃
  • 맑음고창 24.8℃
  • 맑음제주 23.1℃
  • 맑음강화 27.5℃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5.6℃
  • 구름조금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5.9℃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국방

6.25전쟁에 대한 기억, 기장에 새기다.-국방부

- 국방부, 6·25전쟁 기장 1990년 제작되어 30년이 지나 패용자가 많지 않다
- 군 간부들의 긍지와 자부심 고취
- 6.25 전쟁 기억하기 위해 희생·평화·번영 상징

국방부가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군(軍) 간부들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하고, 6·25전쟁을 기억하기 위해 희생·평화·번영을 상징하는 70주년 기장을 제작하였다.

 

 

6·25전쟁 기장은 1990년 40주년에 맞추어 제작된 이후 30년이 지났기 때문에 현역 간부 중에는 패용자가 많지 않다는게 국방부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6·25전쟁을 기억하고 그 의미를 가슴에 새기는 상징물 제작의 필요성이 제기되었고, 제복을 착용하는 현역 간부가 패용할 수 있는 기장을 제작하였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기장은 정장과 약장, 기장증, 보관함으로 구성되었는데, 기장의 핵심 구성품인 정장에는 한반도와 태극문양에 순은을 일부 사용하여 품격을 높였다.

 

정장은 한반도와 태극 바탕에 주요작전 및 일자를 정교하게 새겨 넣었으며, UN 참전국 22개국의 국기를 원형으로 상징화하여 참전용사에 대한 감사의 의미를 담았다. 


약장은 조국수호 의지를 담은 황색선과, 희망과 번영을 상징하는 하늘색을 사용하였고, 대한민국의 평화를 상징하는 비둘기는 백금으로 도금하여 품격을 높였다.

 

기장 보관함은 구성품을 보호하는 기능을 유지하면서도, 보관함 자체가 작품이 되도록 디자인하여 소장 가치를 높였다. 

 

 

또한, 군인의 명예와 사명감을 고취시키고, 기장의 품격과 가치를 한 단계 높일 수 있도록 서예가 하석 박원규 선생의 ‘대한강군’ 휘호를 부장품으로 추가하였다.

 

서예가 하석 박원규 선생은 한국 서단을 대표하는 분으로, 영화 ‘춘향뎐’, ‘취화선’ 서화제작을 총괄하였고,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이래 최초로 서예 단독 기획전을 가졌으며, 국회·서울역사 등에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하석 박원규 선생은 강한 군대를 만들어 준 데 대한 고마움과 더욱 강한 군대를 만들어 달라는 주문을 담아 ‘대한강군’ 휘호를 제작(5.4m×1.7m)하여 국방부에 기증하였다.

 

휘호 원본 작품은 국방부 본청에 설치하여 강한국방의 의미를 다지는 상징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국방부는 밝혔다. 

 

 

 

또한, 용비어천가 서체의 ‘대한강군’이란 휘호는 군인의 명예와 사명감을 고취시키고, 기장의 부장품으로써 그 품격을 한 단계 높일 것이라는 게 국방부의 입장이다. 

 

국방부는 70주년 기장 제작을 위해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기장제작과 관련된 전문가를 구성하여 엄격한 심의과정을 거쳤으며, 정부위원회의 승인을 받아 추진하였다. 

 

 6·25전쟁 70주년 정부사업추진위원회 토의과정에서 자문위원이자 참전용사이신 송진원(88세) 옹은 “기장을 꼭 제작하여 후배 군인들이 제복을 입을 때마다 6·25전쟁을 기억해 주었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하였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국방부는 6·25전쟁 70주년 기장이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기억하고, 호국의지를 새롭게 다지는 상징물로서 자리매김 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