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맑음동두천 28.7℃
  • 맑음강릉 29.3℃
  • 맑음서울 29.6℃
  • 맑음대전 27.2℃
  • 맑음대구 24.8℃
  • 맑음울산 25.3℃
  • 박무광주 25.2℃
  • 맑음부산 25.1℃
  • 맑음고창 24.8℃
  • 맑음제주 23.1℃
  • 맑음강화 27.5℃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5.6℃
  • 구름조금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5.9℃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북한

북한당국의 치졸한 전단 보복전

- 1천200만 장과 풍선 3천개
- 한국 종심까지 살포할 계획, 시점은 아직 미정

지난 4일 김여정의 담화로 시작된 북한당국의 ‘전단 보복전’은 시간이 갈수록 강도가 상승하고 있다.

 

22일에도 북한당국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의 언론매체들을 통해 보복열기에 대한 소식들을 전하고 있다.

 

노동신문에 실린 조선중앙통신사 보도에서는 대남전단 1천200만장과 풍선 3천개를 비롯한 살포 수단이 준비됐다며 조만간 뿌리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통신은 '분노의 격류, 전체 인민의 대적 보복 열기'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중앙의 각급 출판인쇄기관들에서 1천200만장의 각종 삐라(대남전단)를 인쇄했다"며 "22일 현재 3천여 개의 각이한 풍선을 비롯해 남조선 깊은 종심까지 살포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살포기재·수단이 준비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는 북한이 '남조선 깊은 종심'을 언급한 만큼 대남전단이 접경지역뿐만 아니라 서울까지도 날려 보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역대 최대 규모의 대적 삐라 살포 투쟁을 위한 준비가 끝나가고 있다"며 "응징 보복의 시각은 바야흐로 다가오고 있다"면서 "각 도·시·군 인쇄공장에서도 수백만 장의 대적 삐라를 추가 인쇄하기 위한 준비를 다그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삐라와 오물 그것을 수습하는 것이 얼마나 골치 아픈 일이며 기분 더러운 일인가 하는 것을 한번 제대로 당해봐야 버릇이 떨어질 것"이라며 "남조선은 고스란히 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