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맑음동두천 28.7℃
  • 맑음강릉 29.3℃
  • 맑음서울 29.6℃
  • 맑음대전 27.2℃
  • 맑음대구 24.8℃
  • 맑음울산 25.3℃
  • 박무광주 25.2℃
  • 맑음부산 25.1℃
  • 맑음고창 24.8℃
  • 맑음제주 23.1℃
  • 맑음강화 27.5℃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5.6℃
  • 구름조금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5.9℃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북한

北, 문재인정부에 “휴지장이 되어버린 합의” 더 이상 논하지 말라... 통전부 대변인 담화

- 통일부가 북한 대남삐라살포계획이 남북합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한것 대해 "광언패설을 토했다"고 욕설
- 문재인정부에 요즘의 분주한 언동은 혼자보기 아깝다 비난
문재인대통령에게 "이제는 휴지장이 되어버린" 남북합의에 대해 더 이상 논하지밀리 경고

북한이 21일 통전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거론했다.

 

통전부는 담화에서 “이제는 휴지장이 되어버린 합의”에 대해 더 이상 논하지 말아야 한다며 북한의 대남삐라살포는 어떤 합의나 원칙에 구속되거나 고려되지 않을 것임을 재삼 분명히 밝힌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느끼는 혐오감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그것이 얼마나 기분 더러운 것인지 똑똑히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

 

 

통전부 대변인은 6월 20일 남한의 통일부가 북한의 대남삐라살포계획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면서 북한의 대남삐라살포계획이 남북합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는 "광언패설을 토했다"고 욕설을 퍼부었다. 

 

그리고 “더 이상 대꾸해주고 험한 말을 하고 싶지는 않지만 낯이 뜨겁지도 않은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통일부를 맹비난했다.

 

대변인은 “여직껏 자기들이 해온짓이 있는데 어떻게 그렇게도 당돌스레 유감이요, 위반이요 하는 말을 입에 담을수 있는가.”며 “그 뻔뻔함에 대해 말한다면 세상 그 어디 짝질데 없고 보기 드문 특급철면피한들이 아니라 할 수 없다”느니, “정말로 요즘 남조선당국의 분주한 언동은 혼자 보기가 아깝다”느니 하며 문재인정부를 향해 욕설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북한의 입장은 “삐라살포가 남북합의에 대한 위반이라는 것을 몰라서도 아니고 이미 다 깨여져나간 남북관계를 놓고 북한의 계획을 고려하거나 변경할 의사는 전혀 없다.”는 것이 라고 분명하게 밝힌다고 주장했다.

 

담화문은 “위반이요 뭐요 하는 때늦은 원칙성을 들고 나오기 전에 북남충돌의 도화선에 불을 달며 누가 먼저 무엇을 감행했고 묵인했으며 사태를 이 지경까지 악화시켰던가를 돌이켜보아야 할 것”이라며 “지금에 와서 뒤집을래야 뒤집을 수도 없고 부인할 수도 없는 ‘고무풍선사건’의 전말을 전 세계가 다 알고 있기 때문에 ”이제는 휴지장이 되어버린 합의에 대하여 남조선당국은 더 이상 논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북한의 대남 삐라 살포는 “전체 인민의 의사에 따라 계획 되고 있는”것이며 “그 어떤 합의나 원칙에 구속되거나 고려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재삼 분명히 밝힌다.”다며 “이번 기회에 남조선당국자들이 늘쌍 입에 달고 사는 ‘역지사지’의 입장에서 똑같이 한번 제대로 당해보아야 우리가 느끼는 혐오감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그것이 얼마나 기분 더러운 것인지 똑똑히 알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6월 4일 김여정의 담화문이 발표된 이후 북한은 다양한 기관과 인물들을 내세워 거의 매일, 어떤 날에는 몇 개씩 담화문과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고 그 수위가 매일 위험수준으로 치닫고 있다.

 

북한의 이러한 행태가 군사적 행동으로 넘어가기 위한 선전포고 인지 아니면 군사적 행동이나 힘으로는 대결이 불가능해 김여정의 말대로 ‘말 폭탄’만 투척하고 있는 것인지는 향후 북한의 행보에 주목해 보아야 할 것이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