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2℃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26.9℃
  • 흐림대전 23.9℃
  • 대구 21.0℃
  • 울산 18.4℃
  • 흐림광주 22.4℃
  • 부산 18.8℃
  • 흐림고창 24.5℃
  • 제주 19.6℃
  • 구름많음강화 24.6℃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교육

디지털‧비대면 시대, 1인 광고 콘텐츠 창작자 양성-문체부

- 1인 광고 제작 전문가 양성하기 위해 마련
- 6. 15.~26. 예비 청년 광고인 1기 48명 모집, 7. 15. 교육 시작
- 코바코의 광고 교육원에 최신 기자재 등을 갖춘 실습공간 ‘새틀마루’ 새롭게 마련

URL복사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사장 김기만, 이하 코바코)와 함께, 1인 콘텐츠 창작자들이 누리소통망(SNS) 등 디지털매체에 부합하는 광고를 제작할 수 있도록 올해 처음 ‘1인 광고 콘텐츠 창작자 양성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스마트폰 사용시간 증가* 등 온라인 중심의 매체(미디어) 소비 추세 변화와 온라인 및 모바일 광고시장**의 빠른 성장, 1인 창작콘텐츠의 활성화 등에 발맞춰 1인 광고 제작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했다.


  * 스마트폰 활용 동영상 시청시간: 월 21시간(전년 대비 3.5시간, 20.5% 증가)
  ** 온라인 광고시장: ’18년 5조 7천억 원 → ’20년 7조 4천억 원(약 29% 성장)
  ** 모바일 광고시장: ’18년 3조 7천억 원 → ’20년 5조 5천억 원(약 50% 성장)

 

특히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과거에는 전문 광고사만이 광고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었으나 이제는 누구나 쉽게 광고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게 되어, 기존의 취업에 초점을 맞춘 교육과는 달리 창업 목적의 교육을 통해 광고 산업의 새로운 성장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최근 감소 추세*에 있는 청년 광고인들의 비중을 확대하고 광고 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광고 산업 청년종사자(29세 이하) 비중: ’15년 12.8% → ’19년 8.8%

 

 광고 기획부터 촬영, 편집까지 전반적인 제작과정 교육 

 교육생들은 광고 기획부터 촬영, 편집까지 독자적으로 광고 콘텐츠를 제작하는 등 전반적인 광고 제작 과정을 배울 수 있으며, 소자본 1인 창업을 위한 세무, 회계, 중소기업 지원제도 안내 등도 교육 과정에 포함되어 있다.


 특히, 문체부는 코바코의 광고 교육원에 최신 기자재 등을 갖춘 실습공간 ‘새틀마루’를 새롭게 마련한다.

 

교육생들은 ‘새틀마루’에서 스튜디오와 컴퓨터를 활용한 촬영, 편집 등을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제 광고 콘텐츠로 만들 수 있다. 향후 ‘새틀마루’는 교육생들이 교육 수료 후에도 창업하는 데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운영할 계획이다.

 

 청년 예비광고인-소상공인 연계를 통한 상생 생태계 조성 지원

 무엇보다 교육생들은 이번 사업을 통해 실질적인 창업 기회를 잡을 수 있다. 문체부는 교육 수료생들과 광고 예산이 부족한 소상공인을 연계해 상생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수료생에게는 광고를 제작·공급할 수 있는 기회를, 소상공인에게는 저렴한 비용으로 광고영상을 제작해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 교육 과정은 2기에 걸쳐 진행되며, 6월 15일(월)부터 26일(금)까지 1기 수강생 48명을 모집한다.

 

1기 교육은 7월 중순부터 9월 중순까지 열리며, 자세한 신청 방법과 관련 서식 등은 코바코 광고교육원 누리집(edu.kobaco.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와 코바코는 이번 교육 과정을 운영할 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철저히 준수할 방침이다.

 

손세정제와 마스크를 비치하고, 마스크 착용, 발열 검사, 타인과 2미터 이상 거리두기를 의무화하는 것은 물론 주요 공간에 대한 주기적 방역 소독, 교육장 수시 환기 등을 통해 예방에도 만전을 기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예비 청년 광고인들이 이번 교육을 디딤돌로 삼아 광고업계에 진출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나아가 청년 광고인과 소상공인 간에 구축된 상생 생태계를 통해 광고 산업 저변이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