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4 (수)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0.9℃
  • 서울 25.7℃
  • 대전 24.1℃
  • 흐림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20.4℃
  • 광주 23.0℃
  • 흐림부산 21.6℃
  • 흐림고창 22.2℃
  • 흐림제주 25.6℃
  • 흐림강화 21.3℃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1.3℃
  • 흐림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국제

中 부총리 “홍콩 보안법은 소그룹만 겨낭하는 것” 대규모 시위예고

- “세계 어디에도 국가보안 법률이 전혀 없는 곳은 없어”
- 홍콩, 일요일 국가보안법 반대시위 대규모 거리행진 예고
- 중국정부와 반정부시위대 다시 충돌우려

 

23일 한정 중국 부총리는 최근 중국에서 제정을 추진하고 있는 홍콩 국가보안법은 폭력적인 반정부 시위로 드러난 법적 허점을 메우기 위해 ‘소그룹’만을 겨낭한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 문제를 담당하는 중국 한정 부총리가 이날 자문기구 전국정치협상회의(정협) 위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홍콩에서 분리독립, 국가전복, 테러 등을 금지한 홍콩보안법 초안은 전날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연례회의 개막식에서 소개된 바 있다.

 

중국은 홍콩의 입법기구인 홍콩입법회를 거치지 않고 중국 최고 입법기구 전인대 상임위원회에서 홍콩보안법을 제정할 계획이다.

 

홍콩보안법 초안은 “필요에 따라 중앙정부의 국가안보 관련 기관이 홍콩에 기구를 설치할 수 있다”는 규정도 포함되어 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한 홍콩기업가는 “한정 부총리는 법적 허점을 메우고 기업환경을 개선하며 시민을 더 잘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국가안보를 해치는 소그룹의 사람들만 겨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참석자는 한정 부총리가 “세계 어디에도 국가보안 관련 법률이 전혀 없는 곳은 없지만 홍콩에는 공백이 있다”고 말하면서 홍콩보안법의 긴박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정 부총리는 중앙정부가 이에 대해 ‘궁극적 책임’을 진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24일 홍콩에서는 국가보안법 반대시위가 열릴 예정으로 시위단체는 오후1시 홍콩섬에서 거리행진을 벌인다고 공지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