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3 (토)

  • 맑음동두천 17.5℃
  • 구름많음강릉 15.1℃
  • 박무서울 18.4℃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15.8℃
  • 흐림울산 15.5℃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7.3℃
  • 맑음고창 18.5℃
  • 구름조금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7.7℃
  • 맑음보은 15.3℃
  • 맑음금산 15.5℃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4.9℃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국제

ㅡ온라인 ‘한국전쟁 기념관’을 개설한 재미동포 한나 김씨

유튜브 ‘Remember 727’도 개설해 한국전쟁을 알려

재미동포 1.5세 한나 김(한국이름 김예진·37) 씨가 미국 현충일(메모리얼 데이·5월 25일)에 앞서 22일 '한국전쟁 기념관' 사이트(www.KoreanWarMemorials.com)를 열었다. 그리고 한국전쟁이 참전했던 미국인들을 소개하고 당시의 역사적인 사실들을 널리 알리기 위해 유튜브(계정이름 Remember 727도 개설했다.

 

유튜브에서 그가 미국참전용사들과 함께 아리랑을 부르는 모습은 감동적이다.

 

그는 2017년부터 1년 넘게 전 세계 30개국과 미국 50개 주 100개 도시를 돌며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했고, 1천명이 넘는 참전용사를 만나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사이트에는 김 씨가 발로 뛰며 가슴으로 만난 '한국전쟁 참전용사 찾아가기'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김 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국제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메모리얼 데이가 다가오고 있지만, 퍼레이드와 기념식이 취소가 됐다"며 "생존하는 참전용사들이 밖으로 나갈 수 없는 상황이어서 온라인으로나마 소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사이트를 앞당겨 오픈했다"고 말했다.

 

애초 6·25 전쟁 70주년에 맞춰 한국전쟁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개설할 계획이었지만 미국 참전용사와 후손들이 집에서 거주지역 외 다른 도시와 국가들의 기념비를 보면서 한국전쟁을 기억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한 달 정도 앞당겼다고 한다.

김 씨는 "수많은 참전용사가 전사했는데도,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는 것이 얼마나 슬픈 일인가. 참전용사가 싸우다 전사한 한반도를 위해 조금 더 관심을 가졌으면 하는 희망에서 사이트를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사이트는 한국전쟁 이야기, 둘러보기, 기억의 벽, 한국전쟁 등으로 구성됐다.

 

'한국전쟁 이야기'에서는 미국을 비롯해 세계 30개국을 돌며 만난 참전용사와 그 후손과의 인터뷰, 그들과 기념비를 참배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내용이 담긴 생생한 영상 400여 개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참전비를 누가, 왜, 어떻게 만들었는지 비하인드 스토리도 영상으로 보고 들을 수 있다.

김 씨가 찾아가 헌화했던 미국과 세계 각국 참전 기념비 180곳을 '둘러보기'(사진 400여 장)에서 만날 수 있다. 북한 평양을 방문해 참전비에서 촬영한 사진도 볼 수 있다.

 

국가별 검색으로 영상과 사진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했다.

 

'기억의 벽'에는 부산 남구 대연동에 있는 유엔군 전몰 장병 추모명비에 새겨진 4만 명이 넘는 참전용사의 이름을 옮겨놨다. 국가, 미국 주를 입력하면 참전용사를 쉽게 찾을 수 있는 검색 기능이 있다.

참전 용사의 이름을 찾아 감사와 존경의 메시지를 남길 수도 있다.

 

김 씨는 "전몰 장병 용사의 이름을 온라인에서 검색해 찾을 수 있는 곳은 이 사이트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들 이름 가운데 미군은 3만6천명이 넘는다"고 설명했다.

 

메뉴 '한국전쟁'에서는 한국전쟁을 이해하는 전반적인 소개 자료가 들어 있다. 세계인들이 이 사이트를 방문해 한국전쟁에서 교훈을 얻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만들었다고 한다.

 

그는 "각국을 돌며 찍은 사진과 영상을 계속 업데이트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씨는 유엔기념공원 내 추모명비 입구 벽면에 새겨진 이해인 수녀의 헌시를 가장 소중하게 여긴다고 했다. 지금까지 참전용사를 기리기 위한 모든 활동의 배경이 이 시에 담겨 있다는 말을 덧붙였다.

그곳에는 '우리의 가슴에 님들의 이름을 사랑으로 새깁니다. 우리의 조국에 님들의 이름을 감사로 새깁니다'라고 적혀 있다.

 

김 씨는 2007년 워싱턴에 있는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참배하면서부터 참전용사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당시 그는 꽃다운 나이에 한 번도 가보지 않은 나라의 자유를 위해 희생한 그들이 아주 고마웠다고 한다.

이후 그는 한인 2세 청년들을 모아 '리멤버 7·27'을 결성했다. 매년 정전협정일(7월 27일)을 맞아 한국전 쟁 발발 일을 뜻하는 '오후 6시 25분'에 시작해 '오후 7시 27분'에 727명의 참가자가 워싱턴 링컨기념관 앞 한국전 참전 기념공원에 모여 일제히 촛불을 밝히는 행사를 열었다.

 

2009년 찰스 랭글 전 하원의원과 함께 매년 정전기념일을 '한국전 참전용사의 날'로 제정하는 데 기여했고, 그 인연으로 랭글 의원의 보좌관이 됐다. 2016년 랭글 의원이 정계 은퇴를 하면서 함께 워싱턴 정계를 빠져나온 그는 '참전용사 찾아가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서울에서 태어나 6살 때 부모를 따라 미국에 이민한 그는 초·중·고교를 마치고 다시 한국으로 유학해 서울대 영문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미국으로 돌아가 캘리포니아대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에서 전문경영인 과정을 수료하고, 다시 조지워싱턴대 정치경영대학원에서 입법 등 의회관계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연합뉴스 제공)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