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맑음동두천 31.1℃
  • 맑음강릉 30.1℃
  • 맑음서울 31.0℃
  • 맑음대전 29.3℃
  • 맑음대구 27.7℃
  • 맑음울산 26.4℃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5.9℃
  • 맑음고창 26.1℃
  • 맑음제주 23.0℃
  • 맑음강화 28.4℃
  • 맑음보은 28.0℃
  • 맑음금산 28.0℃
  • 맑음강진군 26.4℃
  • 맑음경주시 27.3℃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경제

CJ그룹, 뚜레쥬르 매각설 전면부인 “사실무근"

- CJ, 지난해 투썸플레이스 홍콩 사모펀드에 매각
- 코로나19 타격으로 경영난 해소 위해 뚜레쥬르 매각 추측
- 언론매체에서 매각설...그룹차원에서 전면 부인

CJ그룹은 CJ푸드빌이 운영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뚜레쥬르의 매각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전면부인했다.

 

14일 한 언론매체가 단독기사로 CJ푸드빌이 뚜레쥬르 사업부문 매각을 위해 다수의 사모펀드와 접촉했으며 예상 거래 가격은 5,000억~6,000억원 가량으로 평가됐다고 보도했다. CJ그룹은 이에 대해 “매각 계획이 없다. 해당 내용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뚜레쥬르는 CJ그룹의 외식 계열사인 CJ푸드빌이 운영하는 제빵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전국에 1,300여개 지점을 운영중이다.

 

CJ푸드빌은 지난 1분기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외식업계가 극심한 불황에 빠지자 부동산 등 고정자산 매각, 신규투자 동결, 지출억제 극대화, 경영진 급여반납, 신규 매장 출점 보류 등의 자구책을 마련해서 실행한 바있다.

 

특히 자금확보를 위해 투썸플레이스를 홍콩 사모펀드에 매각했었기 때문에 이번 뚜레쥬르 매각설도 비슷한 내용일 것이라는 추측이다.

 

업계 관계자는 “CJ푸드빌의 경영상황이 좋지 않자 다양한 추측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그룹 차원에서 적극 부인한만큼 매각설은 조용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CJ푸드빌은 지난해 투썸플레이스를 홍콩의 사모펀드 앵커에퀴티파트너스에 매각했다. 따라서 이번에 뚜레쥬르를 매각하게 되면 프랜차이즈 사업을 모두 정리하는 수순이었기 때문에 시장의 주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