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1.8℃
  • 구름많음강릉 25.8℃
  • 천둥번개서울 23.3℃
  • 구름조금대전 22.8℃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2.4℃
  • 맑음부산 24.7℃
  • 맑음고창 21.8℃
  • 구름조금제주 24.0℃
  • 구름조금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1.6℃
  • 맑음금산 22.0℃
  • 맑음강진군 21.1℃
  • 구름조금경주시 23.9℃
  • 맑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사회

김포한강신도시에 장미원, 물놀이장, 초화원, 수상레저시설 속속 들어선다

- 정하영 시장 “한강신도시 브랜드 가치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될 것”
- 마산동 소재 호수공원엔 장미원, 피크닉장, 야외무대
- 마리미공원에는 어린이들 위한 물놀이장 설치
-

URL복사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장미원, 물놀이장, 수상레저시설 등 김포한강신도시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시설과 콘텐츠를 계속 늘려가고 있다.

 

 

 

김포시는 22일, 민선7기 출범 이후 ‘시민행복‧김포의 가치를 두 배로!’를 슬로건으로 정하고 시민의 여유로운 삶을 위한 시책들을 다양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포시에 따르면 특히 호수공원, 김포한강중앙공원 등 김포한강신도시 지역의 대표적 공원과 라베니체 금빛수로에는 시민들의 문화와 레저, 휴식과 힐링을 위한 다양한 특화 시설들이 속속 들어서고 있다.

 

 

김포한강신도시의 대표공원 중 하나인 마산동 소재 호수공원에 장미원, 피크닉장, 야외무대가 들어서고 인근 마리미공원에는 어린이들을 위한 물놀이장이 설치된다.

 

호수공원의 명물이 될 장미원은 식재공사가 한창으로 6월부터 절정을 이루는 수만 송이의 장미를 볼 수 있다.

 

장미원은 3,900㎡ 면적에 총 8,397주의 장미가 식재되며 사각 파고라, 평의자, 앉음벽 등 휴게시설과 조형물, 조명시설이 설치된다.

 

김포시는 올해 1단계 조성을 완료한 뒤 단계별 추가 공사를 통해 장미원을 김포한강신도시의 명소로 만들 계획이다.

 

이달 초 조성 공사를 마친 호수공원 피크닉장도 시민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피크닉존에는 평상과 뜨거운 햇볕을 가려주는 그늘막이, 휴게공간에는 그네벤치와 파고라가, 꽃마당에는 다양한 식물과 LED 조형물도 설치된다.

 

호수공원 한편에는 다양한 축제와 행사를 위한 야외무대도 조성된다. 오는 9월 준공 예정인 야외무대는 무대와 조명시설, 잔디로 조성되는 관람석이 꾸며진다.

 

마산동 운유산 자락에 위치한 마리미공원에는 어린이들을 위한 물놀이장이 조성된다.

 

오는 7월 개장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인 물놀이장에는 영유아와 초등학생 등 아이들이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시설이 설치될 예정이다.

 

장기동 소재 한강중앙공원에는 초화원 조성사업이 한창이다. 870㎡ 면적에 계절별로 다양한 꽃을 식재해 시민들의 발길이 잦다.

 

여기에 야외공연장이 추가 설치되고 광장도 부지를 정비하고 수목을 추가 식재하는 등 시민편의를 높이는 공원으로 거듭나고 있다.

 

한강중앙공원과 맞닿아 있는 금빛수로 라베니체에는 문보트, 패밀리보트, 페달보트 등 수상레저시설이 23일부터 본격 가동되면서 수변상업시설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이들 테마공원은 주말‧공휴일 20분~30분 간격으로 운행되는 김포한강신도시 순환버스 ‘한강이음버스’를 이용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당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김포시는 우리의 가족과 이웃, 공동체의 소소한 일상과 행복을 반드시 지켜낼 것”이라면서 “공원마다 문화와 레저, 휴식과 힐링을 위한 다양한 시설과 콘텐츠를 강화해 김포한강신도시와 김포시의 브랜드 가치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