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2 (금)

  •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17.0℃
  • 연무서울 21.8℃
  • 구름조금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1.6℃
  • 구름많음울산 16.8℃
  • 맑음광주 24.6℃
  • 구름많음부산 18.0℃
  • 맑음고창 24.7℃
  • 맑음제주 23.3℃
  • 흐림강화 20.3℃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4.6℃
  • 맑음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0.8℃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사회

내연녀 살해후 시신 훼손해 바다에 버린 30대와 부인 검거

- 파주시의 자택에서 50대 여성 C씨를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바다에 유기
- 시신 일부 서해 갯벌서 낚시객이 발견
- 오후 늦게 구속 여부 결정

내연 여성을 살해한 후 시신을 훼손해 바다에 유기한 30대와 범행을 도운 부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숨진 여성의 시신 일부를 서해안 갯벌에서 발견, 나머지 시신을 찾기 위해 일대를 수색 중이다.

 

한편 경기 파주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30대 남성 A(무직)씨와 동갑내기 부인인 B(무직)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6일 파주시의 자택에서 50대 여성 C씨를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바다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같은 날 오후 9시께 파주시 자유로의 한 갓길에서 C씨의 차량이 발견된 뒤 C씨가 실종된 사실을 확인해 살인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시작했다.

 

경찰은 주변인 조사 등을 토대로 이들을 추궁한 끝에 범행 사실을 자백받았다.

 

A씨 부부는 A씨와 내연 관계에 있는 C씨가 A씨로부터 그만 만나자는 말을 듣고 집으로 찾아와 다투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부부는 그러나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에 대해서는 일부 진술을 번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수사하는 한편 이들이 버린 휴대전화를 수색 중 확보해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진행 중이다.

 

 

C씨의 시신은 지난 21일 오후 9시 35분께 충남 행담도 인근 갯벌 해상에서 머리와 왼쪽 팔 부위가 낚시객에 의해 발견됐으며, 해경 등은 나머지 시신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들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이날 오전 진행됐으며,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