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4℃
  • 구름조금강릉 26.3℃
  • 구름조금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2.9℃
  • 맑음대구 26.6℃
  • 구름조금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23.1℃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25.0℃
  • 구름조금강화 22.5℃
  • 맑음보은 20.7℃
  • 맑음금산 21.9℃
  • 맑음강진군 22.4℃
  • 구름조금경주시 24.9℃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북한

UN, 북한 코로나 지원금으로 16억원 확보...필요분의 3%

- UN 인도주의업무조정국 보고서에서 16억원 확보
- 중앙긴급대응기금, 북한에 90만 달러 지원

URL복사

 

UN이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고자 16억원 규모의 지원금을 확보했다.

 

22일 UN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발간한 ‘코로나19 국제 인도적 대응계획:격월 주요사항’ 보고서에 따르면 UN이 확보한 북한 코로나19 지원액은 총 130만달러(약 16억원)로 집계됐다.

 

앞서 UN이 추산한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지원 필요액은 3천970만 달러로 현재 확보금액은 3%에 그치는 규모다. 현재 UN의 총 모금액 10억1천만 달러에서 북한 모금액 비중은 0.13% 수준이다.

 

필요액 대비 모금액 비중도 UN이 공개한 42개국 목록에서 짐바브웨(1%미만), 베네수엘라(1%), 모잠비크(1%), 카메룬(2%), 예멘(2%) 등에 이어 6번째로 작았다.

 

 

UN은 보고서에서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자금으로 9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으며 이는 중앙긴급대응기금(CERF)에서 출연한 것이다.

 

북한은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 및 사망자가 없다며 ‘코로나 청정국’을 자처하고 있으나 실상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원산에서 자가격리를 하는 등 상당수의 감염자가 나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따라서 국제사회는 방역 및 의료물자 등이 부족한 북한에서 코로나19 계속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