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4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5℃
  • 맑음강릉 28.7℃
  • 구름많음서울 26.6℃
  • 구름조금대전 28.1℃
  • 맑음대구 29.5℃
  • 맑음울산 28.8℃
  • 구름조금광주 27.3℃
  • 맑음부산 27.4℃
  • 구름많음고창 28.3℃
  • 맑음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5.3℃
  • 구름조금보은 26.7℃
  • 맑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7℃
  • 맑음경주시 29.5℃
  • 맑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북한

북한 '민둥산' 해결은 핵포기 해야

- 북한언론, 평남 평성 운흥리에 새로 건설된 양묘장 소개
- 양묘장 건설로 북한의 민둥산에 숲이 우거질 수 있을 것인가는 의문
- 북한 현 실태, 묘목이 심어진다고 해도 거목으로 자랄 수 없어

URL복사

북한당국은 언론매체를 통해 중앙양묘장 등 올해 들어 여러 지역에 새로 건설된 양묘장들을 홍보하고 있다.

 

이로써 지난 2018년 10월 2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남북 산림회담에서 북한의 10개 양묘장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기로 한 이후 신설되었거나 개건한 양묘장 모습들이 공개되고 있다.

 

 

5월 22일 노동신문은 ‘평안남도양묘장 새로 건설’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평안남도 평성시 운흥리에 새로 건설된 양묘장을 소개했다.

 

신문은 ‘평성시 운흥리에 건설된 도양묘장은 수지경판온실과 종자선별 및 파종장, 경기질생산장 등으로 이루어져있다’며 ‘온실의 온습도와 탄산가스농도조절은 물론 종자선별로부터 파종, 생산에 이르는 모든 공정의 현대화수준도 높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모든 산들을 황금산, 보물산으로 만들데 대한 당의 뜻을 높이 받들고 도당위원회에서는 양묘장건설에로 일군들과 대중을 불러일으키는 조직, 정치사업을 빈틈없이 짜고 들었다’며 ‘도에서는 능력 있는 일군들로 공사 지휘부를 꾸리고 건설역량편성과 자재보장 등 공사를 다그쳐 끝내기 위한 대책들을 구체적으로 세웠다’고 덧붙였다.

 

북한당국은 신문기사를 통해 ‘현대적인 양묘장이 일떠서게 됨으로써 도에서는 수종이 좋은 나무모들을 대대적으로 생산하여 산림복구전투를 더욱 힘있게 다그칠 수 있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과연 양묘장 건설로 북한의 민둥산에 숲이 우거질 수 있을 것인가는 의문이다.

 

 

 

 

북한의 산들에 나무가 사라지게 된 원인은 전력생산량이 부족하고 천연가스 수입이 제한된 북한의 경제 실태와 관련된다. 평양시마저도 에어컨이나 도시가스는 상상할 수 없다.

 

오직 땔감이나 연탄으로 난방과 취사용 원료를 해결해야만 하는 북한의 현 실태로는 묘목이 심어진다고해도 거목으로 자랄 수 없다는 것이 탈북민들이 주장이다.

 

2000년대 초에 핵개발 포기를 전제로 북한에 미국, 일본, 한국 등 여러 나라들이 수십억 달러를 제공했다.

 

1998년~ 2002년 사이에 대한민국이 북한에 제공한 자금은 3조 2천억 원이었다. 그중 북한에 원자력발전소를 건설해주기로 합의하고 추진하였던 경수로(KEDO) 사업자금만 해도 9억 4,963만 달러(약 1조 1,713억 원)에 달했다.

 

김정은이 집권하면서 최근 북한에서는 연료난과 식량난 등 경제난으로 주민들은 더 어려운 생활을 하고 있다. 북한 소식통에 따르면 땔감이 부족해 지난겨울에 얼어 죽은 사람들도 발생했다고 한다.

 

현재 양강도 혜산시에서는 석탄과 땔나무를 중국 위안화로만 거래되고 있다.

 

결국 민둥산 해결은 북핵이 포기되고 국제적인 대북제재가 해소되어만 가능하며 양묘장 홍보는 김정은 업적쌓기 홍보에 불과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