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흐림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조금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7.4℃
  • 구름조금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7.4℃
기상청 제공

사회

[단독]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과 민변, 집단탈북 북한식당 여종업원들 북송추진에 관여했다는 증언 나와

- 지배인 허강일 씨 한국 입국 이후 더불어 민주당 의원들로부터 민변을 소개받았다고 말해
- 민변 측 변호사는 정의연 윤미향부부외에 재미교포 종북인사도 소개해
- 재미교포 종북인사, 허씨에게 김일성의 회고록 소개하며 “수령님” 칭송하는 메시지도 건내

URL복사

2016년 중국 닝보 류경식당 여 종업원 12명과 함께 한국에 입국했던 지배인 허강일씨가 한국 입국이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로부터  민변을 소개받았다는 충격적인 제보가 들어왔다.


현재 제3국에 망명 중인 허씨에 따르면 2016년 4월 집단탈북한 여종업원들의 한국 입국에 대해서 '기획입국설'을 주장하며 취재했던  모 언론사 관계자에 의해 2018년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김경엽 의원을 소개받았고 두 의원은 허 씨에게 민변을 소개했다고 한다.


민변 측 변호사들은 허씨와 종업원들에게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당시 박근혜정부) 의한 기획탈북이며 한국으로 오는것을 모르고 왔다고 말하면 소송을 통해 손해배상금을 더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당시 허씨와 탈북 여종업원들은  표창원 김경엽 두 의원이 더불어 민주당 현역국회의원들이기 때문에 믿고 그들이  소개한 민변을 만났으나 만나는 과정에 그들이 지나치게 북한을 찬양하고  북한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하라고 강요해 상당한 불안과 공포를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정의연에 대한 각종 비리가 쏟아지던 지난 5월 19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정의연 이사장 출신인 윤미향 당선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아직 (제명 등을) 검토할 사안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힘바 있다.

 

허씨는 민변과 민변이 소개한 여러 단체들을 만나는 과정에 생명의 위협을 느낀적도 많고 그러한 이유로  제3국에 망명신청을 하는 지경에까지 이르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번 정의연 윤미향전대표 부부가 탈북한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들에게 후원금을 제공하면서 탈북종업원들의 북송을 추진하게 된 배경에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김경엽 두 의원이 관여되어 있다는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이다.


허강일씨는 민변이 소개한 재미교포와 주고받은 문자를 공개하며 그 순간은 엄청 끔찍한 시간들이었다고 말했다. 

 

 

 

대화내용에서 민변이 소개한 재미교포는  "세기와 더불어"를 매일 듣고 있다고 했는데 이 책은 김일성이 직접 쓴 회고록이므로 "조선의 훌륭한 분"은 김일성으로 해석된다.  또한 '수령'이나 '조국'도 북한식으로 해석하면 역시 김일성부자로 해석된다. 

 

허 씨는 피해자 할머니 쉼터로 이동할 때에도 캄캄한 밤에 민변이 제공한 차량으로 이동했는데 당시는 북한으로 돌아갈 데 대한 협박과 회유을 지속적으로 받던 때라  불안감을 떨칠 수 없었다고 당시의 심정을 피력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