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16.7℃
  • 흐림강릉 13.4℃
  • 흐림서울 17.7℃
  • 맑음대전 19.7℃
  • 흐림대구 17.2℃
  • 흐림울산 13.5℃
  • 맑음광주 19.6℃
  • 흐림부산 15.1℃
  • 맑음고창 17.3℃
  • 구름조금제주 17.4℃
  • 구름조금강화 17.2℃
  • 구름조금보은 18.1℃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19.8℃
  • 구름많음경주시 14.2℃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북한

북한, 일본정부 향해 ‘전쟁의 주역으로 등장하는 전범국’이라고 맹비난

최근 일본 정부가 자위대의 활동 영역을 확대하면서 전범(戰犯)국의 옛꿈을 실현하려 하고 있다고 맹비난
일본 반동들이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군사적 망동에 계속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다고 주장
군국주의를 골수에 새긴 사무라이 후예들이 재침의 포성을 울리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비난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이루어보려는 일본 반동들의 망상은 반드시 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협박

북한이 2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최근 일본 정부가 자위대의 활동 영역을 확대하면서 전범(戰犯)국의 옛꿈을 실현하려 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통신은 이날 ‘전쟁의 주역으로 등장하는 전범국’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일본 반동들이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군사적 망동에 계속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다”며 비난한뒤, 일본이 지난 18일 항공자위대의 첫 우주 전문부대인 ‘우주작전대’를 창설한 것과 내년까지 총 17대의 수직 이착륙 수송기인 ‘오스프리’를 미국에서 도입하기로 한 것 등을 거론하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500㎞ 이상의 시속에 항속 거리만도 1600㎞에 달하고 공중 급유를 받으면 대륙 간 비행까지 할 수 있는 ‘오스프리’ 수송기가 실전 배비(배치)되는 경우 일본은 침략 무력을 세계의 곳곳에 신속 전개할 수 있는 독자적인 능력을 갖추게 된다”며 “군국주의 광신자들의 야심 찬 계획 실현의 일환으로서 심상치 않은 사태 발전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통신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추진하는 자위대의 존립 근거를 헌법에 명기하는 개헌이 이뤄지면 일본이 침략전쟁의 주역으로 등장하게 될 것이라고 비난수위를 높이면서 “군국주의를 골수에 새긴 사무라이 후예들이 재침의 포성을 울리는 것은 시간문제”이며,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이루어보려는 일본 반동들의 망상은 반드시 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협박하기도 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