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6 (일)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17.1℃
  • 서울 20.4℃
  • 대전 20.0℃
  • 대구 20.3℃
  • 울산 20.6℃
  • 광주 21.2℃
  • 부산 20.6℃
  • 흐림고창 20.5℃
  • 제주 22.4℃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19.0℃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북한

북한, 코로나19 외국인 제한 추가완화...백화점 등 방문 허용

URL복사

북한이 최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국 내 외국인들을 상대로 취했던 제한조치를 추가적으로 완화했다.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18일(현지시간) 자체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북한 외무성 의전국으로부터 평양 주재 모든 외국 대사관과 국제기구 대표부 앞으로 보내는 외교노트(공한)을 받았다”고 밝혔다.

 

러시아 대사관은 “공한에는 북한에 체류하는 외국인들이 평양 제1백화점, 평양역전백화점, 아동백화점, 광복지구상업중심(대형마트), 보통강 백화점을 방문해도 좋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소개했다.

 

앞서 일부 백화점과 대형마트는 외국인 방문 허용지역에 포함되지 않은 상황이었다.

 

북한은 지난 달 자국 체류 외국인들이 평양의 모든 상점과 식당, 생필품 업체, 통일 거리의 중앙시장 방문을 허락하며 일부 제한을 풀어주며 외국인 제한조치를 완화한 적이 있다.

 

러시아 대사관은 북한 당국이 펼친 코로나19 확산 방지책의 효과가 증명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북한은 지난 13일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자국의 방역 성과를 과시하기 위해 시민들이 여가를 즐기는 모습이 담긴 영상물 두 편을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을 통해 공개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월 초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외부 세계와의 연결 통로였던 중국, 러시아와의 항공, 철도 교통을 전면 중단하며 외국인의 북한 출입국 역시 모두 차단했다. 이어 자국 주재 외교관들에게도 대사관과 외교관 구역을 벗어나지 못하도록 하는 격리 조치도 취한 바 있다.

 

북한은 코로나19 방역 제한 조치를 완화해 폐쇄했던 평양 시내 일부 상점들을 지난 3월 재개장하고 1개월동안 대사관 구역 내에 격리됐던 외교관들의 시내 이동을 허용하는 등 외국인에게 취해진 제한조치를 완화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