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맑음동두천 28.7℃
  • 맑음강릉 29.3℃
  • 맑음서울 29.6℃
  • 맑음대전 27.2℃
  • 맑음대구 24.8℃
  • 맑음울산 25.3℃
  • 박무광주 25.2℃
  • 맑음부산 25.1℃
  • 맑음고창 24.8℃
  • 맑음제주 23.1℃
  • 맑음강화 27.5℃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5.6℃
  • 구름조금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5.9℃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국제

미 인권단체 휴먼라이츠 재단, 북 정보유입 온라인 기술대회 개최-RFA

- 코로나19에도 북한 인권을 개선하려는 미국 인권단체들의 활동은 계속되고 있어
- 휴먼라이츠 재단, 두 번째 해커톤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기 위해 준비 중

미국 뉴욕에 기반을 둔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재단(Human Rights Foundation)이 다음 달 북한 내부로 정보를 유입하는 새로운 기술을 모색하는 경연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이하, RFA)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인한 국경봉쇄, 여행제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각종 제약 속에서도 북한의 참혹한 인권실태를 알리고 북한 인권을 개선하려는 미국 인권단체들의 활동은 계속되고 있다.

 

1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휴먼라이츠 재단의 성지예 북한 담당은 다음 달 해커톤, 즉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북한에 정보를 들여보내는 방안을 모색하는 온라인 경연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성지예 담당자는 “코로나19 때문에 저희가 할 수 있는 행사가 많이 없으니까 아예 온라인으로 해커톤 같은 걸 개최하면 어떨까… 6월 달 목표로 북한 내부에 정보유입을 위한 다른 기술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휴먼라이츠 재단은 2014년 8월 미국 서부 샌프란시스코에서 처음으로 컴퓨터를 이용한 해킹과 마라톤의 톤을 조합한 단어인 ‘해커톤’이라는 대북 정보유입을 위한 첨단 정보통신기술 경연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휴먼라이츠 재단은 이 행사를 계기로 2016년 ‘플래시 드라이브 포 프리덤’ 즉 북한주민의 자유를 위한 컴퓨터 휴대용 저장장치 보내기사업을 시작했다.

(flashdrivesforfreedom.org)

 

성지예 담당은 정보통신 전문가들과 대북 정보유입 활동을 벌이고 있는 한국 내 인권단체 노체인의 정광일 대표와 북한전략센터 강철환 대표 등의 조언으로 시작한 이 사업이 4년을 넘기면서 북한에 효과적으로 정보를 유입하기 위한 새로운 기술을 모색할 필요가 생겼다는 판단에 따라 두 번째 해커톤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계속하여 2016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노체인과 북한전략센터를 통해 북한에 들여보낸 USB 즉 휴대용정보저장막대가 9만 여개에 달한다고 하면서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이동제한으로 USB를 수집해 한국 단체들에 보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미국 워싱턴의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이날 RFA에 북한의 수감시설(함경북도 회령 전거리 제12교화소)에 관한 보고서를 곧 발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