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4 (금)

  • 구름조금동두천 19.2℃
  • 맑음강릉 21.9℃
  • 맑음서울 20.2℃
  • 맑음대전 21.2℃
  • 맑음대구 20.6℃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21.1℃
  • 맑음부산 22.5℃
  • 맑음고창 20.8℃
  • 맑음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2.3℃
  • 구름조금보은 18.4℃
  • 맑음금산 19.0℃
  • 맑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18.9℃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정치

5.18역사왜곡처벌법에 대한 각계의 목소리, 북한도 법제정 주장

- 북한, 5·18 광주인민봉기 40주년을 맞으며 반드시 이 법안이 제정되어야 한다고 강조
- 더불어민주당 등은 5·18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 촉구
- 우파진영은 5.18유공자는 왜 명단공개 못하냐...

URL복사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좌익정당들과 시민단체들은 5·18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으며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대변인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통합당 일각의 5·18 폄훼·모욕 발언을 사과한 것에 대해 ‘앞으로의 실천에 따라 그 진정성을 평가받을 것’이라며 ‘진정한 화해와 국민통합은 철저한 진실규명으로부터 시작된다. 5월 광주의 아픔과 상처가 치유될 때 비로소 가능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정의당 강은미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5·18 역사왜곡처벌법을 도입해 40년 전에 자행된 국가폭력을 옹호하고 진실을 왜곡하는 세력이 한국 사회에 더는 발붙이지 못하게 할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총체적인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반드시 이루어 평등하고 공정한 사회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북한당국은 ‘남조선에서 5.18력사(역사)외곡(왜곡)처벌법 제정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5·18 광주인민봉기 40주년을 맞으며 반드시 이 법안이 제정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5월 17일 조선중앙통신은 ‘남조선단체 5.18력사(역사)외곡(왜곡)처벌법 제정을 주장’이라는 기사에서 ‘5.18기념재단이 14일 5.18력사(역사)외곡처벌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국민대다수가 5.18력사(역사)외곡처벌법 제정을 요구하고 있다며 광주학살의 진상을 규명하고 살인주모자를 처벌하며 광주항쟁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역사교육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고도 했다.

 

그러나 보수진영의 국민들은 ‘참전유공자는 명단공개하는데 5.18유공자는 왜 명단공개 못하는가’며 가짜유공자들에 의해 5.18민주화운동에 참가했던 분들이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리고 북한당국의 5.18개입과 대남연락소 전투원들의 광주시위 참여 등 진실이 밝혀져야 하며 언론의 자유를 탄압할 소지가 있는 5.18역사왜곡처벌법을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여대야소 정국에서 과연 이 5.18역사왜곡처벌법이 채택되는가가 국민들이 관심사가 되고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