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1℃
  • 맑음강릉 27.3℃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6.3℃
  • 맑음대구 26.4℃
  • 맑음울산 27.0℃
  • 맑음광주 26.1℃
  • 맑음부산 26.6℃
  • 맑음고창 26.8℃
  • 맑음제주 28.6℃
  • 맑음강화 24.5℃
  • 구름조금보은 24.3℃
  • 구름조금금산 26.5℃
  • 맑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0℃
  • 맑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사회

정의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장례비용을 받아 탈북민 북송 추진 단체 등 11개 단체 후원

- 2019년 1월에 별세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故김복동 할머니 장례식 때 시민들로부터 받은 조의금 일부
- 11개 단체 모두 친북(親北), 반미(反美), 반군(反軍)성향의 단체들이다

URL복사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비리는 과연 어디까지인가.

 

날마다 정의연에 대한 새로운 제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5월 15일에는 윤미향 당선자를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던 34개 여성단체 대표들이 정의연 이사들이었다는 뉴스가 나오면서 사실상 "셀프 지지"라는 비난이 이어졌다.

 

그런데 이번에는 정의연이 지난 2019년 1월에 별세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故김복동 할머니 장례식 때 시민들로부터 받은 조의금을 탈북민 북송 추진단체 등 11개 단체에 나눠준 것으로 확인되었다.

 

15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당시 정의연 이사장이었던 윤미향 당선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할머니 별세소식과 함께 후원계좌를 올려 놓았는데 그 계좌가 바로 윤 당선자 개인계좌였다는 것이다. 이뿐이 아니다.

 

정의연은 장례 뒤 발간한 기록집에서 11개 단체에 각 200만원씩 기부했다고 공개했는데 11개 단체 모두 친북(親北), 반미(反美), 반군(反軍)성향의 단체들이다.

 

정의연의 후원금비리를 고발한 이용수 할머니도 기자회견에서 할머니들 이름걸고 거둔 돈인데 할머니들한테 써야지 왜 자기들 마음대로 하냐고 항의했었다.

 

이 중 탈북민북송 추진 단체는  2016년 4월 7일 대한민국에 입국한, 중국 닝보(寧波) 소재 류경식당의 북한 종업원 13명을 북한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활동한 "탈북종업원 진상규명 및 송환대책위원회"이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정의연전신)은 또한 2012, 할머니들을 위해 한 기업이 기부한 자금으로 경기도 안성에 팬션을 구입하고 관리인으로 윤 당선자 아버지를 고용하고 때로는 외부에 돈을 받고 빌려준 것으로 확인되었다.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으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였던 이 팬션의 주소는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 441-3 이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 팬션은 위안부피해자인 이용수할머니가 정의연의 기부금문제의혹을 폭로하는 기자회견을 가진 다음날에 매각되었다.

 

인터넷에는 2017년 교회수련회로 이 팬션에 다녀왔다는 한 시민이 "자세히는 잘 모르겠지만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지어진 곳이랍니다. 행사로 종종 쓰이고 평소에는 펜션으로 쓰여진다나봐요"라고 하면서 건물은 복층구조로 되어있고 벽난로도 설치되어있었는데 "나라와 기업에서 지원받아 지어진 건물같은데... "라는 글이 아직도 남아있다.

 

모 여성단체도 이 팬션을 이용해 워크샵을 진행했는데 당시 성인 35,000원,  어린이와 청소년은 25,000의 참가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자와 정의연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지금까지의 모든 의혹에 대해 정정당당히 해명할 의무가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