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맑음동두천 31.1℃
  • 맑음강릉 30.1℃
  • 맑음서울 31.0℃
  • 맑음대전 29.3℃
  • 맑음대구 27.7℃
  • 맑음울산 26.4℃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5.9℃
  • 맑음고창 26.1℃
  • 맑음제주 23.0℃
  • 맑음강화 28.4℃
  • 맑음보은 28.0℃
  • 맑음금산 28.0℃
  • 맑음강진군 26.4℃
  • 맑음경주시 27.3℃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북한

북한, 통일연구원 북한인권백서에 강력 반발...“남북관계 파국”

- 백서 발간은 “공화국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

 

15일 북한은 세월호 참사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거론하며 남한은 북한 인권문제를 비판할 자격이 없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통일연구원이 발간한 ‘북한인권백서 2020’에 대한 전면 반박이다.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5일 ‘광대놀음으로 차례질 것은’ 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백서 발간에 대해 “공화국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이며 동족간의 불신과 반복을 야기시키고 북남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가는 대결망동”이라고 규정했다.

 

우리민족끼리는 특히 “있지도 않은 사실을 꾸며내며 주제넘게 남에게 삿대질하기 전에 5.18 희생자들과 세월호 유가족들의 가슴에 박힌 원한의 대못도 뽑아주지 못하는 무맥하고 가련한 제 처지와 집안의 한심한 인권실상이나 돌아보고 수치를 느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권의 기본징표인 자주권도 없는 식민지 하수인, 외세로부터 버러지 취급을 당하는 남조선 당국이 그 누구의 인권을 입에 올리는 것이야말로 양천대소할 노릇”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을 칭하는 ‘남조선집권자’를 거론하며 “앞에서는 협력을 운운하며 노죽을 부리고 뒤에서는 아랫것들을 시켜 탈북자 쓰레기들이 싸지른 배설물들을 모아 도발책자나 만들게 하니 과연 제정신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어서 “안팎이 다르고 분별도 체면도 다 잃고 더러운 짓만 해대는 것들과는 애당초 상대할 필요조차없다. 우리 인민의 자주적 존엄과 권리에 먹칠하는 자들은 그 누구든지 비참한 종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우리민족끼리의 이런 반응은 북한 당국이 국제사회의 인권문제 제기를 ‘체제 전복’을 위한 시도이자 대북 적대 정책의 핵심으로 간주하고 있기 때문이다.

 

통일연구원은 지난 11일 공개한 백서에서 자의적이고 광범위한 사형 집행, 정치범 수용소 등의 문제를 언급하며 “북한에서는 여전히 주민들의 생명권이 제대로 보장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