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와 관련, 여야는 11일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의 진실규명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문제가 된 자녀 유학 자금과 관련, 남편이 간첩조작 사건으로 재심에서 일부 무죄를 받으면서 지급된 형사보상금 등으로 마련했다고 당에 소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 당선자의 딸은 지난 2016년 미국 시카고주의 한 음악대학원을 장학금을 받고 진학했고 2018년부터 2년 과정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음악대학원을 다니고 있다.  이에 대해 더시민 관계자는 윤 당선자가  자녀의 유학자금 관련 성금 유용 의혹이 일자 남편의 형사보상금 등으로 유학자금을 마련했다며 관련 자료를 당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윤씨의 남편 김씨는 1994년 '남매간첩단'사건으로 징역 4년에 자격정지 4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2017년 5월 대법원은 김씨에 대해 간첩혐의가 없고 불법구금 등 국가의 불법행위가 있다고 판단했으나, 국가보안법 위반은 인정해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2014년 재심을 청구해 반국가단체인 한통련(재일한국민주통일연합) 관계자들에게 국내 동향이나 군사기밀이 담긴 문서 등을 넘겼다는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았고, 2018년에는 국가 상대 손해배상소송에서 승소했다.

윤 당선인 남편이 받은 형사배상금은 1억9천만원, 남편의 모친과 당선인, 딸 등 가족에게 지급된 민사배상금은 8천900만원으로 현재까지 지출된 딸의 학비·생활비 약 8만5천달러(한화 약 1억원)가 이보다 적다는 것이다.

윤 당선인의 딸은 현재 UCLA(캘리포니아주립 로스앤젤레스大)에서 석사 과정을 밟고 있다.

더불어 시민당 관계자는 "윤 당선인 가족은 지급받은 배상금을 (간첩조작 사건) 당시 뱃속에 있던 딸의 몫으로 보고 학비로 지원하는 상황"이라며 "불필요한 오해와 억측이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 당선인이 정의연의 성금·기금을 투명하게 관리하지 않았고,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을 윤 당선인이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소명이나 해명이 필요하지 않은 내용"이라며 "당 차원에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