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4 (수)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2.3℃
  • 흐림서울 26.3℃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4.3℃
  • 구름조금울산 20.7℃
  • 흐림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2.1℃
  • 흐림고창 25.0℃
  • 흐림제주 24.2℃
  • 흐림강화 21.2℃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4.4℃
  • 흐림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1.4℃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북한

북한 노동신문, 국가학위학직수여위원회에 대한 기사 실어

- 북한에서 학위(석사, 박사)와 학직(부교수, 교수)은 해당 대학에서 수여할 수 없어
- 김일99년 8월, 김일성종합대학에만 자체 학위학직수여위원회가 신설
- 김일성, 김정일 생일과 국경절 등에 학위학직을 수여, 그명단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에 공개

북한이 5월 7일 노동신문에 ‘우리 나라에만 있는 학위수여제도’라는 기사를 싣고 북한식 국가학위학직 수여제도의 우월성에 대해 자찬하였다.

 

기사에서 북한당국은 ‘북한에서 평범한 근로자들속에서 학위소유자대열이 나날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김일성에 의해 수립되고 김정일에 의해 정립되어 온 학위학직수여제도에 의해 북한에서는 누구나 능력에 따라 학위를 소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에서 학위(석사, 박사)와 학직(부교수, 교수)은 해당 대학에서 수여할 수 없다.

 

학위학직 심사와 수여에 관한 업무는 국가학위학직수여위원회에서 하고 있다.

 

국가학위학직수여위원회는 1948년 10월 26일 내각결정 제50호 '국가학위수여위원회에 관한 규정'에 의해 조직된 후 이 사업을 국가가 맡아서 진행하여 왔으며 1953년 7월 내각결정 제109호 '국가학위 수여위원회에 관한 규정 승인에 관하여'가 통과됨에 따라 일부 업무가 변경되었다.

 

그런데 1999년 8월에 김일성종합대학에만 학위학직수여위원회가 신설되어 해당 대학의 교수들과 연구사들에게 자체로 학위학직을 수여하고 있다.

 

 

국가학위학직수여위원회 업무(권한)

1. 박사 및 석사학위 수여에 대한 모든 업무를 지도하며 과학원 또는 각 대학에서 결정한 박사 및 석사 학위를 비준한 다음 해당 학위를 수여하며 부적당하다고 판정될 때는 학위수여를 부결할 수도 있다.

 

2. 과학원 또는 각 대학에서 결정한 교수, 부교수 등 학직을 비준한 뒤 해당 학직증서를 수여 또는 부결할 수 있다.

 

3. 학위논문을 공개회의에서 심의, 결정한 뒤 논문제출자가 이의를 제기해오면 이를 받아들여 재심한다.

 

북한당국은 해마다 김일성, 김정일 생일과 국경절 등 중요 계기마다 국가학위학직수여위원회의 결정으로 학위학직을 수여하고 그 명단을 노동신문이나 조선중앙통신 등에 공개한다.

 

노동신문은 학위수여제도에 따라 수많은 현장일군들과 평범한 노동자, 농장원들이 노동생활과정에 이룩한 과학기술적 성과로 박사, 석사의 학위를 수여받고 있다며 지난해 3차에 걸쳐 진행된 국가학위학직수여사업에서 천성청년탄광 과장 최용문, 천리마제강련합기업소 직장장 김영길, 흥남비료련합기업소 부원 고학성을 비롯한 많은 현장일군들에게 박사학위가 수여되었고 평범한 노동자들도 석사학위를 수여받았다고 전했다.

 

또한 ‘국가학위학직수여위원회에서는 들끓는 현장들에 나가 재능 있는 현장일군들과 노동자, 농업근로자들에게 학위를 수여하기 위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벌리고 있다’면서 ‘국가학위학직수여위원회에서는 지난해 황해제철련합기업소에 나가 주체철 연구사업에 공헌한 공로 있는 기술자들과 일군들에게 박사와 석사의 학위를 수여해주었다. 이런 학위수여제도는 오직 우리나라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