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구름조금동두천 28.1℃
  • 구름조금강릉 27.2℃
  • 맑음서울 29.7℃
  • 구름조금대전 29.5℃
  • 맑음대구 29.3℃
  • 맑음울산 23.0℃
  • 구름조금광주 26.0℃
  • 맑음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3.0℃
  • 맑음제주 23.1℃
  • 맑음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24.9℃
  • 구름조금금산 27.3℃
  • 맑음강진군 23.1℃
  • 맑음경주시 24.1℃
  • 맑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COVID-19

‘코로나 의병장’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 프로야구 개막전서 시구

- “대구를 구하자” 눈물 호소로 의료지원인력 소집한 주인공
- 삼성 라이온즈 “의료인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제안”

 

 

 

대한의사협회는 6일 코로나19 사태로 예년보다 2개월여 늦어진 2020 프로야구의 대구 개막전에, 코로나19에 맞서 사투를 벌인 의사가 시구자로 등판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이성구 대구광역시의사회장이다.

 

어린이날인 5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시즌 개막전 시구자로 나선 이성구 회장은 지난 2월 말 코로나19가 대구 지역을 휩쓸기 시작할 무렵 눈물의 호소문으로 전국 각지의 의료지원을 이끌어낸 바 있다.

 

대구에서는 지난 2월 18일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후 일주일 만에 500명대를 넘어서는 등 불안과 혼란에 빠진 가운데 같은 달 25일 오전 이성구 회장은 전국의 의사 5,700여 명에게 A4 용지 한 장 분량의 문자메시지를 보내 의료인력 자원에 참여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응급실은 폐쇄되고 선별 검사소에는 불안에 휩싸인 시민이 넘쳐나지만, 의료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 피와 땀, 눈물로 대구를 구하자”는 이성구 회장의 호소에 대구는 물론 전국 각지에서 수많은 의사와 간호사, 자원봉사자 등 이른바 ‘코로나 의병’들이 대구로 달려갔다. 이들의 헌신에 힘입어 대구는 코로나19 대 확산 도시에서, 모범적인 극복 케이스로 반전을 이뤄냈다.

 

 

이번 시구는 프로야구 개막을 앞두고 삼성 라이온즈가 ‘코로나 의병’을 비롯한 모든 의료인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이성구 회장에게 제안하여 이뤄졌다. 

 

이날 위생장갑을 착용하고 시구에 나선 이성구 회장은 “최근 대구에서 신규 확진자 0명을 기록하는 날이 늘어나는 등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앞날은 알 수 없기에 재유행을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성구 회장이 시구할 때 삼성라이온즈파크 전광판에는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대한의사협회가 제작한 동영상이 상영되어 눈길을 끌었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