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맑음동두천 34.9℃
  • 맑음강릉 32.8℃
  • 맑음서울 35.2℃
  • 맑음대전 33.7℃
  • 맑음대구 32.5℃
  • 맑음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9.8℃
  • 맑음부산 26.6℃
  • 구름조금고창 29.1℃
  • 맑음제주 27.7℃
  • 맑음강화 31.7℃
  • 맑음보은 31.5℃
  • 맑음금산 32.4℃
  • 맑음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31.5℃
  • 맑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사회

이천 참사 현장 정밀수색…'유해·유류품' 수습에 초점

- 경찰, 포크레인·과학수사요원 투입…감식과 별개 작업

 

 

 

근로자 38명이 사망한 경기 이천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경찰이 2일 아직 수습되지 않은 유해 일부와 유류품을 찾기 위한 정밀 수색에 나섰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이천 화재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9시 10분부터 화재 현장에서 정밀 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번 수색은 사망자들의 유해 중 아직 수습되지 않은 일부와 유류품을 찾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수색에는 포크레인 2대와 과학수사요원 13명이 투입됐다.

 

 

먼저 포크레인이 건물 내부에 쌓인 대형 화재 잔해물을 걷어내면 과학수사요원들이 들어가 타고 남은 재 등을 채로 걸러 유해 여부를 선별하는 식으로 수색이 이뤄질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DNA 조사를 통해 사망자 38명 가운데 신원을 알 수 없던 9명 중 8명의 신원을 확인해 이 사실을 유가족들에게 전했다.

 

경찰은 남은 신원 미확인자 1명의 DNA 검사 결과도 이날 중 나오리라 기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수색은 화재 원인을 찾기 위해 전날까지 2차례 이뤄졌던 감식과는 별개의 작업으로, 훼손된 사망자들의 유해를 수습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소방 등 6개 관련 기관과 함께 전날까지 2차례 합동감식을 벌였다.

 

합동감식을 통해 산소용접기·산소절단기와 전기톱 등 공구류 13점을 수거해 화재 원인을 찾기 위한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다.

 

경찰 '이천 화재' 업체 관계자 줄소환…안전조치 여부 집중 수사

 

 

38명의 사망자를 낸 이천 물류창고 공사현장 화재의 원인을 찾는 감식 작업이 잠시 중단된 가운데 경찰이 현장에서 안전조치가 제대로 이뤄졌는지에 대한 집중적인 수사를 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이천 화재 수사본부는 2일 시공사인 주식회사 건우 등 업체 공사 관련 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화재 당시 현장에 안전관리자 배치를 비롯한 안전관리 조치를 이행했는지 확인하고 있다.

 

지난달까지 공사 업체 관계자 6명과 목격자 11명 등 28명에 대한 조사를 마친 경찰은 핵심 관계자 15명에 대해서는 긴급 출국금지 조치했다.

 

경찰은 현재 출국금지한 핵심 관계자들 위주로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화재 다음날인 지난달 30일 건축주인 주식회사 한익스프레스와 시공사 건우, 감리업체, 설계업체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경찰은 확보한 설계도면 등 공사 관련 서류를 분석한 내용을 토대로 공사 과정에서 관련법 위반 여부 등도 살펴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관리자가 현장에 있었는지를 비롯해 화재가 발생하기 전 현장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위법한 사안은 없었는지 등을 공사 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현장감식은 이날 이뤄지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 등 7개 관계기관은 전날까지 2차례에 걸쳐 합동 현장감식을 벌인 뒤 추후 추가 현장감식 여부를 결정하기로 한 상황이다.

 

다만, 경찰은 사망자들의 유해 중 아직 수습되지 않은 일부와 유류품을 찾고자 이날 화재 현장에서 정밀 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번 화재는 지난달 29일 오후 1시 32분께 이천시 모가면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서 발생했다.

 

폭발과 함께 불길이 건물 전체로 확산해 근로자 38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