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3 (화)

  • 흐림동두천 28.5℃
  • 구름많음강릉 25.0℃
  • 흐림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30.4℃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27.7℃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28.0℃
  • 흐림강화 25.9℃
  • 흐림보은 30.6℃
  • 흐림금산 30.5℃
  • 구름조금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31.3℃
  • 맑음거제 28.8℃
기상청 제공

사회

대구시, 확진환자동선 재공개 결정

- 질병관리본부, 18일 0시 현재까지 총 누적 확진환자수 10,653명…신규 환자 18명
- 대구광역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 정리
- 경상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 주요 내용 정리

 

질병관리본부 방역대책본부는 4월18일 0시 현재까지 총 누적 확진환자수는 10,653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해외 유입은 993명(내국인 91.6%)명이며, 격리해제는 7,937명(73.6%)이다.

 

해외유입 993명은 조사가 완료되어 해외유입으로 확인된 사례이다.

 

 

신규 확진환자는 18명이고, 격리해제는 108명 증가하여 전체적으로 격리 중 환자는 감소하였다.

 

신규 확진환자 18명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 4명, 대구 3명, 충남 2명, 경북 2명, 서울, 인천, 강원이 각 1명씩이고, 국내 입국 과정 중 검역소에서 확진된 사례(검역)는 4명이다. 또한, 경남 1명은 대전에서 소관 관리지역 변경으로 대전 자료에서 경남 자료로 변경된 사례이다.

 

 

대구광역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대구광역시청 본관 2층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정례브리핑을 했다.

 

다음은 브리핑 내용이다.

 

 

■확진환자 발생 현황과 입원・입소 현황

질병관리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오늘(4월 18일) 오전 0시 현재까지 대구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환자는 전일 오전 0시 대비 3명이 증가한 총 6,830명이다.

 

 

현재까지 확진환자 778명은 전국 47개 병원에서 입원치료 중이고, 186명은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 중이다. 확진 판정 후 자가에서 치료 중이거나 대기 중인 환자는 14명이며, 어제 하루 병원에 입원한 환자는 6명이다.

 

어제 하루동안 완치된 환자는 61명(병원 42명, 생활치료센터 19명)으로 현재까지 완치된 환자는 총 5,777명(병원 2,869명, 생활치료센터 2,717명, 자가 191명)이다. 완치율은 약 84.6%(전국: 74.5%)이다.

 

한편, 총 확진환자 6,830명의 감염유형은 신천지 교인 4,259명(62.3%), 고위험군 시설ㆍ집단 537명(7.9%/사회복지생활시설 24명, 요양병원 300명, 정신병원 213명), 기타 2,034명(29.8%)으로 확인되었다.

 

■확진환자 세부내역

어제 하루동안 달성군 소재 제이미주병원에서 2명(환자 2명/총 확진 195명), 확진자 접촉으로 1명이 추가로 확진되었으며, 대구시 역학조사관들이 현장에서 상세한 역학조사와 추가 감염 차단을 위해 조치하고 있다.

 

■해외 입국자 현황

 

 

현재까지(4월17일 오후 4시 기준) 정부로부터 통보(3월22일이후 입국자) 받은 해외 입국자는 전날 대비 48명이 증가한 총 3,207명이다.

 

이 중, 3,033명에 대해서 진단검사를 실시하여, 2,905명이 음성 판정을, 22명*(공항검역 10명, 보건소 선별진료 11명, 동대구역 워킹스루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106명은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나머지 174명은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참고로, 보건소 선별진료 11명과 동대구역 워킹스루 1명은 대구시 확진자로 분류되고, 공항검역 10명은 검역시설 확진자로 분류된다.

 

동대구역 맞이주차장에서 운영 중인 해외 입국자 전용 선별진료소(워킹스루)에서는 어제 하루 159명의 검체를 채취했으며, 추가확진자는 없었다. 지금까지 전체 검사자는 총 867명이다.

 

■확진환자 동선 공개

그간 코로나19가 신천지 교인을 중심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하여 확진환자에 대한 동선 공개가 불가능하였으나, 최근 11일간 추가 확진환자수가 한자리에 머무르는 등 점차 방역환경이 안정화됨에 따라 시민의 알권리 보장과 보다 신속한 초동대응을 위해 확진환자 동선을 재공개하기로 결정하였다.

 

4월 20일(월)부터 대구시와 구․군 홈페이지를 통해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이동수단, 방역조치사항 등을 공개하며, 다중이용시설과 진료의료기관의 경우 확진환자의 증상 및 마스크 착용여부(CCTV 확인), 체류시간, 노출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공개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확진환자가 발생한 다음날, 구․군의 기초사례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대구시의 심층역학조사 결과를 보완하여 게시한다.

 

동선 공개의 주체가 되는 확진환자 주소지 소재 구․군이 방역조치 결과를 포함한 확진환자 전체 동선을 공개하고, 구․군 경계를 넘을 경우 해당 구․군에서 관련 내용을 공개하며, 대구시에서 확진환자의 전체 동선을 종합적으로 공개하게 된다.

 

대구시와 구․군은 확진환자 정보를 시민에게 신속․정확히 공개할 수 있도록 역학조사 기능을 극대화하고, 긴밀한 협조체제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위험 시설 확진현황

지금(4월17일 00시 기준)까지 고위험 시설인 요양병원, 정신병원, 사회복지 생활시설 총 20개소에서 535건의 확진사례가 발생하였다.

 

※ 고위험 시설 현황 : 요양병원 67개소 10,230명, 정신병원 23개소 4,210명, 사회복지 생활시설 327개소 10,519명

 

시설별 확진환자 발생현황을 보면 요양병원 12개소에 300명, 정신병원 4개소에 211명, 사회복지 생활시설 4개소에서 24명이 확진되었다.

 

10명 이상 집단 확진된 사례는 요양병원 4개소 287명, 정신병원 2개소에 208명이 발생하여 6개 시설의 확진사례가 92.5%를 차지하고 있으며, 사회복지 생활시설에서는 10명 이상의 집단감염사례가 없었다.

 

요양병원과 정신병원의 경우, 일단 확진환자가 발생하면 집단감염으로 이어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감염요인 사전 차단과 발생시 초기 관리가 방역의 관건이다.

 

사망자의 경우는 고위험 시설에서 지역 전체 사망자 156명의 34.0%인 53명이 발생하였다.

 

이 중 요양병원이 48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기저질환과 고령으로 인한 결과로 보여진다.

 

 

그동안 대구시 방역당국은 고위험 시설에 대한 관리계획을 수립하고, 감염관리 전문가가 참여하는 9개의 현장점검반을 편성하여 85개 고위험 시설에 대한 점검을 완료하였다.

 

앞으로도 병원별 특성에 맞는 감염관리 전문가 컨설팅과 함께 코로나19 예방 안전기준 점검표에 의한 현장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수시 검체검사 등을 통한 종사자 관리 강화 및 환자의 외부 접촉 제한을 병행 추진하여 병원 내 감염원을 사전 차단함으로서, 고위험 시설에서 더 이상 확진이나 사망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주말 종교시설 특별점검

대구시는 집합종교행사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이번 주말에도 종교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집합예배를 가질 것으로 사전 파악된 361개소 교회에 대해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단 작성 등 사회적 거리두기 종교시설 준수사항을 점검하며, 신천지 관련 시설 44개소에 대해서는 매 2시간 마다 특별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이를 무시하고 종교행사를 강행할 경우에는 집합행사 금지명령 후 해산조치할 계획이라고 한다.

 

아울러, 토요일 예배를 실시하는 하나님의 교회(17개소)에 대해서도 정부가이드라인 준수여부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한다.

 

대구광역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지금까지 지역 종교계에서 적극적으로 방역대책에 참여해 주신데 대하여 감사드리며, 아직도 지역의 방역상황이 안심할 단계가 아닌 만큼, 이번 주말에도 종교계의 대승적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립니다”고 했다.

 

■주말 야외활동 관련 대구시민들에게 당부

대구광역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자율통제에 지친 많은 시민들께서 주말을 맞아 야외활동을 가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최근 들어 추가 확진자 수가 한자리에 머무르며, 지역의 방역상황이 점차 안정화됨에따라, 시민들의 바이러스에 대한 경계심도 다소 느슨해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거리두기’가 지속되고 있으며, 지역에서도 여전히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중심의 집단감염 및 해외 입국자 유입에 따른 확진자 발생이 산발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등 아직 경계를 늦출 단계는 아닙니다”고 했다.

 

이어 “시민 여러분께서는 최근 안정화되고 있는 대구의 방역환경이 완전한 종식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회적거리두기와 개인위생수칙을 더욱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고 말했다.

 

◆경상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 주요 내용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